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 민족통일애국청년회

관련사진보기

 
77주년 8.15 광복절을 이틀 앞둔 지난 13일, 외교부 앞에서 윤석열 정부의 한일군사협력 반대를 위한 청년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날 기자회견은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일군사협력 필요성 언급과 외교부의 잇단 한일과거사 봉합 시도를 규탄하는 취지로 개최됐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민애청 측은 지난 7월 30일부터 3주간 한일과거사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한일군사협력 반대 실천의 일환으로 용산구 주변 현수막 걸기, 신촌 시민캠페인 등을 진행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 민족통일애국청년회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군사재무장을 반대하는 발언을 진행한 민애청 김태중 사무국장은 "일본은 5월 말 독도해양조사 반대에 이어 일본 방위백서에서 독도는 일본 땅이라 밝히며 또다시 독도 도발을 자행했다"며 "이뿐만 아니라 상대국을 선제타격할 수 있는 반격 능력 보유, 5년간 방위비 2배 증액과 자위대 헌법 명기도 계획하고 있다. 전범 국가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 시도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두 번째로 발언한 민애청 정문식 회장은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욕 외교는 도저히 눈을 뜨고 볼 수 없다"며 "일제 전범 기업으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 강제 동원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 주어야 할 책임이 있는 정부가 오히려 대위변제를 들먹으며 사태를 봉합하려 하니 윤석열 정부가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진 외교부장관에 대해서도 가능한 빨리 지소미아를 정상화시키겠다는 발언과 2015 한일 위안부 합의를 공식합의라고 못박은 발언 등 한일군사협력을 위해 과거사 문제를 봉합하려는 언행에 대해서도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 민족통일애국청년회

관련사진보기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이본과의 군사협력을 추진한다면 이는 곧 일본의 군사 재무장을 용인하는 것"이라며 "전쟁 범죄로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남긴 일본이 제국주의 침략역사를 반성하지않고 군국주의 부활을 추진하고 있는데 어떻게 군사협력을 할 수 있는가"라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전쟁을 부르는 한일군사협력을 중단하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참가자들은 대법원에 전범기업 현금화를 중단하라는 입장서를 보낸 외교부를 향해 "어느 나라 외교부?"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청년들이 한일군사협력을 반대하고 있다
ⓒ 민족통일애국청년회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민애청은 우리 사회의 민주화를 위해,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위해 청년들의 노력이 필요한 곳에 언제나 함께해 왔습니다. https://mac615.modoo.at/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온 나라의 젊은이들이 뜨거운 숨과 피를 토해내던 시절, 민애청은 ‘민족통일애국청년단’이란 이름으로 1987년 10월 27일 창립되었습니다. 이후 민애청은 우리 사회의 민주화를 위해,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위해 청년들의 노력이 필요한 곳에 언제나 함께해 왔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