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산케이 신문>의 8월 15일자 보도. 윤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에 찬사를 보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의 8월 15일자 보도. 윤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에 찬사를 보냈다.
ⓒ 산케이신문 화면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 연설에서 일본 인식은) 세계 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함께 맞서는 동지로 다시 태어났다는 역사인식을 읽을 수 있다. (今は「世界市民の自由を脅かす挑戦」に共に立ち向かう〝同志〟に生まれ変わったという歴史認識が読み取れる)" - 8월 15일자 <산케이신문> 중 

일본 보수언론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에 찬사를 쏟아냈다. 일본 언론들은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의욕을 보였다면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윤 대통령의 실행력이 관건이라고 입을 모았다(관련 기사: '자유' 33번 강조한 윤 대통령, 북한 향해 '담대한 구상' 제안).

일본에서도 극우 성향으로 분류되는 <산케이신문>은 지난 15일 '일본을 자유 지키는 동지로 전환 윤 대통령 연설, 실천은 어렵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윤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을 호평했다. <산케이>는 기사 첫 문단에서 "일본을 악역(敵役)으로 삼은 역사관에서 탈각하는 자세를 선명하게 했다"며 윤 대통령의 연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산케이>는 일본에 대해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함께 힘을 합쳐 나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한 윤 대통령의 연설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종전까지 일본(문재인 정부 시절)은 한국인이 '자유를 되찾기 위해 그 지배에서 벗어나야 할 대상'이었지만, 지금은 '세계 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함께 맞서는 동지로 다시 태어났다는 역사인식을 읽을 수 있다"고 호평했다.

윤 대통령이 양국간 민감한 문제인 일본 강제징용과 전시성폭력(위안부) 피해 문제를 별도로 언급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이들 언론은 "반일 감정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반영한 형태"라면서 찬사를 보냈다. <산케이>는 "대일관계를 우선시하는 윤 대통령(対日関係を優先する尹政権に対しては)"이라며 호감을 표하기도 했다.

"반일감정 이용 안해"... 호사카 유지 "한국 대통령이 너무 일본 입장 든 것 아닌가"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8.15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8.15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일본 보수 언론인 <요미우리신문>도 16일 사설을 통해 윤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요미우리>는 "역사 문제를 고집하던 전 정권의 대일 정책을 전환해 미래지향에 근거한 관계 개선을 내세운 것은 평가할 수 있다"고 했다.

이들 언론들이 찬사만 보낸 것은 아니다. <산케이>와 <요미우리>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문제 해결에 윤 대통령이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실행력에 대해 물음표를 붙였다. 국정지지도가 낮은 윤 대통령이 과연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산케이>는 일본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윤 대통령의 연설을 비판한 점을 언급하면서 "강제징용이나 위안부 문제 등 구체적인 현안 해결을 전망할 수 없는 상황은 변함이 없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외교안보정책 추진에는 내정 안정이 필수적이다, 윤 대통령의 지도력은 앞으로에 달렸다"고 조언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 명령을 확정한 한국 재판 결과에 따라 자산이 현금화되면 관계 개선이 닫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2018년 대법원이 신일철주금(일본제철)에 대해 강제징용 피해자 1인당 1억원의 위자료를 배상하도록 한 판결에 한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한 것이다. 한국 정부에 대한 일본 언론의 노골적인 '내정간섭'으로 읽을 수 있는 지점이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산케이는 극우성향, 요미우리는 보수 언론사인데, (이같은 보도는) 이 언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한국 대통령이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들 언론들은 더 나아가 강제징용 문제 등 구체적인 해결책을 요구하면서 실망감까지 내비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호사카 교수는 이어 "국가간 관계는 독립적인 관계로 가야 하는데, 관계 개선에 대한 대가도 없는 상황에서 (한국) 대통령 연설이 너무 일본 쪽 입장을 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한국 정부 내에 일본 입장을 반영하는 주도적인 세력이 있는가 의심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