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해 7월부터 착공에 돌입한 국토부 도시재생 혁신지구 1호 사업인 고양성사 국가시범지구 현장.
 지난해 7월부터 착공에 돌입한 국토부 도시재생 혁신지구 1호 사업인 고양성사 국가시범지구 현장.
ⓒ 고양신문

관련사진보기

 
국토교통부 1호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선정돼 기대를 모았던 원당역 앞 경기 고양 성사 국가시범지구(혁신지구) 사업이 난관에 봉착했다. 이동환 시장이 해당 사업에 반영된 공공임대주택 비중을 제외할 것을 지시하면서 사업계획의 전반적인 수정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상급기관인 국토부 또한 난감하다는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자칫 사업 일정 자체가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12일 고양시와 국토부 주요 관계자 등에 따르면, 고양시 실무진은 9일 국토부를 방문해 성사 혁신지구 사업계획 변경 가능 여부를 질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는 당초 사업계획에 포함됐던 공공임대주택(총 218세대)을 빼는 대신 업무시설 등을 추가로 반영하는 방안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양시로부터 사업계획 변경요청이 들어온 것은 맞다"며 "다만 아직 공식적인 제안이 온 것은 아니고 실무적 차원에서 제안이 온 것이기 때문에 지금은 협상 단계라고 보면 된다"고 답했다. 

성사 혁신지구는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해 공공주도로 원당 환승주차장과 성사1동행정복지센터 부지(성사동 394번지 일원)에 ▲주거 ▲상업 ▲산업 등 3가지 기능이 집적된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1만 2355㎡(3737평)의 부지 위에 25층의 건물과 18층의 건물이 연결된 1개동과 20층의 건물 1개 동이 들어서며 지난해 7월 착공에 돌입해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상태다. 

당초 계획에 따르면 내부시설로는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소형 장기임대주택 218세대를 비롯해 상업·판매시설, 어린이집 등 주민편의시설, 기업입주공간, 공공행정시설, 대형 공영주차장(360면) 등이 들어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이동환 시장이 취임을 앞두고 원당 혁신지구 사업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인근 지역에 주택과밀화가 우려된다는 점 ▲임대주택 공급으로 인해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점 등을 이유로 사업계획 변경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시장님의 지시로 임대주택 제외 등의 협상안을 국토부와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가능성 여부만 타진하는 수준이고 구체적인 방안은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고양시 성사 혁신지구 조감도.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소형 장기임대주택 218세대를 비롯해 상업·판매시설, 어린이집 등 주민편의시설, 기업입주공간, 공공행정시설, 대형 공영주차장(360면) 등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이동환 시장의 임대주택 제외 지시로 인해 사업계획이 난관에 봉착했다.
 고양시 성사 혁신지구 조감도.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소형 장기임대주택 218세대를 비롯해 상업·판매시설, 어린이집 등 주민편의시설, 기업입주공간, 공공행정시설, 대형 공영주차장(360면) 등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이동환 시장의 임대주택 제외 지시로 인해 사업계획이 난관에 봉착했다.
ⓒ 고양신문

관련사진보기

 
문제는 실현 가능성 여부다. 사업계획안에 따르면 성사 혁신지구는 ▲구도심 연계 및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특화산업 육성 ▲지역거점 역할 수행 등 여러 가지 사업목적을 갖고 있는데, 그 핵심 중 하나로 '시세대비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을 통한 주거복지 실현'이 명시돼 있었다.

즉 임대주택 보급을 전제로 혁신지구에 지정돼 용적률 상향혜택과 300억 원의 국도비 지원을 받았는데 이제 와서 임대주택을 빼달라는 요청이 가능하겠냐는 지적이다. 

국토부 측도 난감하다는 반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협상 과정에서 여러 가지 제안이 들어올 수는 있다고 보지만 고양시의 요구는 사실상 사업의 원점 재검토 수준이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문제"라며 "국토부 입장에서는 최초 사업목적(저렴한 임대주택 공급) 달성 여부도 중요하다. 추후 공식적인 제안이 오면 그때 가서 가능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고양시의 이번 성사혁신지구 사업계획 변경이 신청사 재검토와 연결돼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현재 고양시 신청사 재검토와 관련해 4가지 방안이 논의 중인데, 그중 하나가 바로 성사 혁신지구에 임대주택 물량을 빼고 시청 별관들을 넣을 계획이라는 내용이다.

실제로 혁신지구 사업 담당부서인 시 도시재생과와 신청사건립단이 현재 TF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복수의 관계자들 또한 "여러가지 방안 중 하나로 검토 중인 것은 맞다"고 전했다. 

다만 임대주택 제외에 대해 국토부가 부정적인 입장인 데다가 사업계획을 변경하기 위해서는 다른 출자기관의 동의까지 얻어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을 전망이다.

임홍열 고양시의원은 "국토부뿐만 아니라 사업 지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HUG(주택도시기금)의 동의도 이끌어 내야 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사업변경이 어려울 것"이라며 "신청사 문제와 마찬가지로 괜히 사업 일정만 늦어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태그:#고양시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