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실트_2022] 광복절에 '일본과 관계 정상으로 돌려놓겠다'는 윤 대통령
 [실트_2022] 광복절에 "일본과 관계 정상으로 돌려놓겠다"는 윤 대통령
ⓒ 김혜리

관련사진보기

 
우리에게는 광복절이지만, 일본에는 패전일인 8월 15일, 윤석열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 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일본을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표현하며 적극적인 관계 회복 의지를 표했습니다.

그는 "한·일 관계가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제대로 해결될 수 있다"며 "한일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해 한일 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정부와 국민이 서로 존중하면서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국 최대 현안인 강제노역 배상 판결문제 등 민감한 내용은 경축사에서 들을 수 없었습니다.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강한 의욕을 드러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4)씨는 즉각 "어떻게 광복절에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얘기만 하고, 해결되지 않은 역사 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말씀은 한 마디도 없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그것이 자유와 인권, 법치를 존중하는 것인가"라며 "일본의 반성과 사죄가 먼저 아닌가. 이 세대가 다시 한번 못난 조상이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77주년 광복절에 식민지배 역사를 정치적 지배라고 순화할 만큼 윤 대통령의 메시지는 국민이 아닌 일본만 향해 있었다"고 성토했습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원칙도 국민적 공감도 없는 일방적 한일관계 개선 추진은 오히려 일본 정부에 잘못된 신호를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누리꾼들 역시 시기상 적절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들은 "우리 대통령은 광복절이 무슨 날인지 모르나 보다", "이웃도 이웃 나름이다. 죽이고 약탈하고 사과조차 안 하는 이웃과 잘 지내는 게 맞는지 윤 대통령에게 묻고 싶다", "이런 얘기 할 수 있다만 오늘은 아닌 것 같다.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한다"고 쓴소리를 쏟아냈습니다. 

한 누리꾼은 "민족감정은 국민 정서 고려하여 신중하게 접근해야지 말 한마디로 개선되는 게 아니다"라며 "미래로 나아가되 과거는 기억하고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역사를 청산하는 것만이 한일 관계의 건강한 미래임을 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