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하며 1시간 가까이 울분을 토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미 내분으로 자중지란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은 그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다시 한 번 갈등이 격해질 조짐이다.

[관련 기사]
이준석 "날 '그 새끼'라 부르는 사람 대통령 만들려고 뛰어" http://omn.kr/2099n

나경원 "눈물팔이, 분란 그만"... 김미애 "대통령 두고 망언"

나경원 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에게 멈추라고 말한다"며 "어제의 기자회견은 지나쳐도 많이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그는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줬다"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는데 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에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며 이 대표는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또 "본인의 성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투자 각서를 써줬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며 "유·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그는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한다"면서도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 것을 권유한다.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분란 만들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김미애 의원은 이 대표가 전날 "돌이켜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잘 판 건 나였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비난한 것을 두고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선 안 될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아직 대표 자체는 유지 중인 이준석 대표를 "전 대표님"이라고 부르며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본인의 일로 윤리위 징계가 있었다. 왜 그에 대한 말씀은 없나"라고 묻기도 했다.

김병욱 "먼저 온 미래"... 김웅 "자랑스럽고 짠한 우리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반면 같은 당 김병욱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서 "오늘 이준석 대표는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의 기성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여의도 정치를 사람도, 조직도 아닌 자유, 민주주의, 인권 등 가치에 충성하는 정치로 탈바꿈시켜야 한다는 절규가 국민들에게 큰 울림으로 전달될 것"이라며 "뱃지는 권력을 못 이긴다. 하지만 정작 그 권력은 민심을 못 이긴다"고 했다. 또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라고 호평했다.

김웅 의원은 짧게 "그럼에도 우리는 전진할 것이다.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라는 말로 이준석 대표를 비호했다.

비대위 전환에 반발하며 '국민의힘 바로세우기'란 당원모임을 주도한 신인규 전 상근부대변인도 "역시 이준석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당의 문제를 정확히 짚었다"며 "누가 봐도 이준석 당대표는 억울함에 처해있다. 윤리위 징계도 억울했지만 사실상 수용했고, 이번 당대표 해임은 억울하지만 수인 가능성을 넘어섰다"고 봤다.

홍준표 "억울함 알겠지만... 자중자애 후 돌아오라"

다만 이준석 대표에게 우호적이면서도 '강경대응 자제'를 주문했던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번 기자회견에도 아쉬워했다. 그는 13일 자신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을 보고>란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답답한 심정, 억울한 심정 잘 안 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도 "(이 대표가) 좀더 성숙하고, 좀더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들이 민주당과 동조해서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보신 일이 있나? 바른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도 쫓아 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단 한 번만이라도 생각해보신 일이 있나?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것이 인간사다."

홍 시장은 또 "나는 아무 관련 없는 디도스 사건으로 당대표에서 물러날 때 단 한 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 없고, '위장평화쇼'라고 한 말이 억울하게 막말로 몰릴 때도 단 한 마디 변명 없이 물러났다"고도 했다.

이어 그는 "이준석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한다"면서도 "그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독선에 휩싸인다. 부디 자중자애 하고, 좀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