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남평화의 소녀상연대 함평지부에서 
함평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 행사를 주관하였다.
▲ 함평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 행사 포스터 전남평화의 소녀상연대 함평지부에서 함평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 행사를 주관하였다.
ⓒ 한대윤

관련사진보기




14일은 제10주년 세계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인 동시에 제5주년 국내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이다.

70여 년 전, 일제 강점기 때 취업사기, 강제동원으로 위안소에 끌려가 일본군들에게 성노예 행위를 강요당한 피해들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혹은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라고 부른다. 한국에 공식적으로 등록된 피해자 수는 240명이며 당시 조선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일본군'위안부'피해자는 약 20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본군'위안부'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피해 당사자들과 시민단체, 국민들은 매주 수요일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 모여 일본정부의 공식적인 사죄와 법적 배상에 대한 책임을 외치는 '수요시위'를 이어 나가고 있다.

2015년 당시 박근혜 정권이 일본정부와 비공개적으로 합의한 '2015한일 합의안'에는 시민주도로 건립한 소녀상 철거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 소녀상은 일본정부가 자행한 만행을 잊지 않겠다는 의미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한 소녀 조형물이다. 많은 국민들이 소녀상 철거에 반대하며 각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소녀상 건립운동을 추진했다.

남은 피해생존자 고작 11명
 
함평군에서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 현수막을 게시하였다.
▲ 함평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 현수막 함평군에서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 현수막을 게시하였다.
ⓒ 한대윤

관련사진보기


전남 함평군은 2019년 '평화의 소녀상 함평군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함평군 평화공원에 건립했다. 전남평화의소녀상 연대에서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멈추지 않고 일본군'위안부'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강사를 양성하고 각 지역에서 일본군'위안부'바로알기 수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함평에서는 전남평화의소녀상 연대 함평지부 (이하 함평 평화나비)에서 주관하여 8.14기림일의 날 행사를 준비했다. 장소는 함평군 소녀상이 건립된 함평 평화공원에서 함평군민 십여 명이 모여 진행했다. 평화의 뜻을 이어나자는 의미의 민중가요 '바위처럼'을 부르고 함평평화나비에서 "피해자의 문제에 함께 공감하고 알려나가자"고 말했다.

함평군 8.14행사에 참가자들은 "함평에서도 이런 (일본군'위안부')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낼 기회가 처음 있어서 뜻깊었고 앞으로 조속한 해결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2022년 8월 14일,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일의 날을 맞이한 현재. 일본군'위안부' 피해생존자는 단 11명 남아 있다. 하루라도 빨리 일본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촉구해야 하는 이유다.
 
함평군 8.14 기림일 행사에서  전남평화의소녀상연대 함평대표가 발언을 이어나가고 있다.
▲ 함평군 8.14 기림일 행사 함평군 8.14 기림일 행사에서 전남평화의소녀상연대 함평대표가 발언을 이어나가고 있다.
ⓒ 한대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함평군 오두마을에서 시골살이를 시작한 마을이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