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가 채무 변제를 위해 100억 원이 넘는 토지를 매각하려 하자 달서구 주민들이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에 반대하고 나섰다.
 대구시가 채무 변제를 위해 100억 원이 넘는 토지를 매각하려 하자 달서구 주민들이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에 반대하고 나섰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채무 감축을 위해 공유재산 매각 계획을 내놓자 해당 지역 주민들과 지방의원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임기 내 1조5000억 원의 재원을 마련해 채무를 상환하겠다며 강도 높은 재정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대구시 재정점검단은 지난달 100억 원 이상의 사유재산 241건을 검토한 결과 달서구 성서행정타운(이곡동 1252-3번지, 2만3868㎡)과 북구 칠곡행정타운(구암동 771-2번지, 1만234㎡)을 우선 매각 대상지로 정했다.

성서행정타운은 지난 2006년 대구시가 달서구의 인구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 확대에 대비해 LH로부터 당시 140억 원을 들여 매입한 곳으로 현재 공시지가는 850억 원이다. 이곳은 지하철 임시환승주차장(8630㎡)과 대구수목원관리사무소 묘목장(1만1550㎡), 차량등록사업소 서부분소(3688㎡)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달서구는 대구시에 지난 2017년부터 해당 부지를 뷰티케어 클러스터, 대구역사문화관, 빙상장, 국립 AI연구소,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 미래차 충전 메가스테이션 에너지 파크 조성, 문화예술타운 등 다양한 제안을 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칠곡행정타운 부지는 대구시가 2011년 60억 원에 매입했으며 현재 공시지가는 304억 원에 달한다. 2011년부터 북구청과 북대구우체국이 공용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있고 지난해에는 시립도서관 설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기도 했다.

대구시가 이들 부지를 우선 매각 대상지로 정하고 검토에 들어가자 해당 지역 주민들은 물론 기초·광역 의원들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달서구 주민들로 구성된 성서종합문화복지타운 유치위원회는 10일 오전 성서행정타운 부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의 매각 방침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현재 성서지역은 성장 위주의 개발사업이 대부분 완료되고 가용 토지자원이 한계에 도달해 도시환경은 낙후됐으며 지역주민과 성서공단 근로자들의 삶의 질이 저하되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수년째 방치되고 있는 성서행정타운 부지를 성서종합문화복지타운으로 공영개발해 성서지역 발전과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제2차 도약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서행정부지 땅은 성서지역 주민을 위해 마련된 부지이므로 성서민을 위하여 이용되어야 하고 매각하거나 타 용도로 이용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치위는 이날 '성서행정타운 매각반대추진위원회'로 이름을 바꾸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대구시의 매각 반대 서명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대구시의회 의원들도 "매각추진 철회" 촉구
 
대구 달서구 지역 시의원들이 10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의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 방침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구 달서구 지역 시의원들이 10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의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 방침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영애, 허시영, 황순자, 이태손, 윤권근, 전태선, 김정옥 등 달서구 지역 대구시의원 7명도 이날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서행정타운 매각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대구시는 재정건전화의 명분만 앞세워 장래 수요 및 재산관리의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성서행정타운을 포함한 시 주요 공유재산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의 부채는 재정계획을 통해 해결해야 할 것이지 재산매각을 통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부채를 이유로 매번 재산을 매각한다면 시의 재산여건은 악화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유재산은 관리의 대상이지 매각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공유재산의 매각은 부채상황이 한계에 달했을 때 하는 최후의 방법으로 강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대구시는 장래 발생할 수요 및 재산관리의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단기적인 재정확보에만 매달리고 있다"면서 "대구시는 무계획적인 공유재산 매각 추진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지역민 중심의 계획적인 재산관리계획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대구시는 해당 부지를 상업시설이 들어올 수 있도록 용도를 변경하고 매각을 위한 논의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여 지역민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