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월 취업자가 지난해 같은 때보다 82만6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노동자 가운데 상용노동자는 전년보다 89만5000명 늘어난 반면, 임시노동자는 5만2000명, 일용노동자는 7만7000명 감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했던 고용시장이 정상화하는 모양새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7월 고용동향'을 보면 7월 취업자는 2847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산업별로는 제조업(17만6000명, 4.1%),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3만명, 4.9%), 정보통신업(9만5000명, 10.6%) 등에서 증가했다. 

반면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의 경우 2만5000명(-1.7%),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은 2만3000명(-2.0%) 줄었고, 금융 및 보험업도 2만1000명(-2.6%)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노동자 중 상용노동자는 89만5000명 늘었지만, 임시노동자는 5만2000명, 일용근로자는 7만7000명 각각 감소했다. 전체 취업자 가운데 상용노동자 비중은 55.4%로 전년동월비 1.6%포인트 올랐다. 

또 비임금노동자 중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의 경우 7만8000명,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만9000명 각각 증가했으나, 무급가족종사자는 6만7000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층서 고용률 고루 상승...실업률 2.9%로 전년보다 하락

15~64세 고용률은 69.1%로 전년동월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15~29세 청년층 고용률은 47.7%로 2.2%포인트 올랐다. 

20대 고용률은 61.5%로 전년동월비 2.9%포인트 상승했고, 30대 고용률의 경우 77.5%로 2.2%포인트 올랐다. 40대 고용률은 78.4%로 0.7%포인트, 50대 고용률은 77.5%로 1.8%포인트 각각 상승했고, 60대 이상의 경우 46.2%로 1.8%포인트 올랐다. 

7월 실업자는 83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비 8만4000명(-9.1%) 감소했고, 실업률은 2.9%로 0.3%포인트 하락했다. 

연령층별로 보면 50대(-3만8000명, -24.3%), 60세 이상(-3만1000명, -20.5%), 20대(-1만3000명, -4.4%) 등에서 감소했으나, 30대(6000명, 3.9%)에서 증가했다. 실업률은 50대(-0.7%포인트), 60세이상(-0.7%포인트), 20대(-0.5%포인트) 등에서 하락했다. 

교육정도별로는 대졸이상에서 3만6000명(-8.4%), 중졸이하에서 2만5000명(-22.7%), 고졸에서 2만3000명(-6.0%) 각각 감소했다. 실업률은 중졸이하에서 0.6%포인트, 대졸이상에서 0.4%포인트, 고졸에서 0.3%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취업 무경험 실업자는 5만명으로 3000명(-5.5%) 줄었고, 취업 유경험 실업자는 78만7000명으로 8만1000명(-9.3%) 감소했다. 

7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594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7만5000명(-3.5%) 감소했다. 활동상태별로 보면 '연로'(10만4000명, 4.4%)에서 증가했으나, '쉬었음'(-18만3000명, -7.8%), '재학․수강 등'(-14만5000명, -4.3%) 등에서 감소했다. 취업준비자는 77만2000명으로 10만5000명(-12.0%) 줄었다. 
 
통계청
 통계청
ⓒ 통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