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지시간으로 8일, 미 캘리포니아 주의회가 5월 18일을 5.18 기념일로 제정했다.
 현지시간으로 8일, 미 캘리포니아 주의회가 5월 18일을 5.18 기념일로 제정했다.
ⓒ 5.18기념재단

관련사진보기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2022년 5월 18일과 그 이후 매년 5.18민주화운동의 기념일을 캘리포니아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일로 선언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결의합니다." - 캘리포니아 주의회 'HR120' 결의안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5월 18일'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로 지정했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이 해외에서 기념일로 제정된 건 이번이 최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오후 1시경, 캘리포니아 주의회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결의안 제정준비위원회'와 최석호(미 공화당 소속) 의원실의 공조로 만들어진 'HR120' 결의안을 참석 의원 67명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해당 결의안은 지난 5월 18일 발의됐다.

'HR120' 결의안은 한인 이민 1세대인 최석호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이 켄 쿨리, 샤론 쿽 실바, 미겔 산티아고 의원 등과 함께 공동 발의한 결의안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매년 5월 18일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로 제정해 기념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HR120' 결의안에는 "5.18민주화운동은 광주시민들이 민주화에 대한 신념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독재와 권위주의에 맞선 사건"이라는 규정과 함께 "5.18정신은 미국 독립선언서와 헌법 등의 문서를 작성하는 데 참여했던 미 건국의 아버지들이 지향했던 자유 국가 개념과 일치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결의안 제정준비위원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최석호 의원과 함께 기념일 제정을 준비했다. 미국 준비위원회와 공동으로 구성된 한국 준비위원회는 이광호 전국호남향우회 총연합회장이 대표를 맡았으며, 윤상현, 김민석, 박용진 의원 등이 공동 준비위원장을 맡았다.

이날, 캘리포니아 주의회가 5월 18일을 캘리포니아주 기념일로 제정하자,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결의안 제정준비위원회의 미국 측 김형률 대표와 나은숙 부대표가 약 200명의 관계자들을 초청해 기념식을 진행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자체적으로 결의안 수여식을 진행한 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으며,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황일봉 회장은 최석호 의원과 김형률 대표에게 '자랑스러운 5.18광주인상'을 수여했다.

현재 미국에는 약 200만 명에 달하는 한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중 약 60만 명은 캘리포니아주에 거주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시는 현재 약 25만 명 이상의 한인이 거주하는 곳으로 미국 전체에서 가장 많은 한인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캘리포니아주는 5.18 직후 전두환 군부의 탄압을 피해 미국으로 망명, '5.18민주화운동 마지막 수배자'가 된 고 윤한봉 선생이 지난 1983년 민족학교를 세웠던 곳이기도 하다. 고 윤한봉 선생은 지난 1982년 캘리포니아주에서 '광주수난자돕기회'를 만들어 미주의 5.18행사들을 후원하는 활동을 진행했으며, 1988년 해체 시까지 매년 3만 달러에 달하는 돈을 모아 광주로 송금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폭력에 대해 고민하며 광주의 오늘을 살아갑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광주의 오월을 기억해주세요'를 운영하며, 이로 인해 2019년에 5·18 언론상을 수상한 것을 인생에 다시 없을 영광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