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이 광주광역시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9일,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이 광주광역시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광주여성민우회

관련사진보기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이 9일 광주광역시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광주 서구청장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최근 광주 서구청장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되어 경찰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2018년 6.1지방선거 당시 모 광역단체장 후보 비서실장이었던 광주 서구청장이 만취한 피해자를 성폭행하였고, 업무상 위력으로 수회 간음하였다는 내용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 발생 시점인 지난 2018년 4월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피감독자 간음 및 강제추행, 성폭력범죄처벌법상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으로 기소된 때였다. 정치인들이 성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를 기울이던 시기에 이 사건이 발생했다는 것에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우리는 광주 서구청장의 성폭행 혐의 피소 사건을 제2의 안희정 사건으로 규정한다. 본 사건은 명백한 준강간 및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에 해당한다"라고 규정했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준강간 피의자들은 피해자의 '술에 취한' 상태를 교묘히 이용해 서로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한다. 만취 상태의 피해자들이 사건 발생 당시를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 사건 역시 피해자의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하여 준강간을 자행하였고, 피의자는 동의 하에 성관계를 하였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명백한 준강간"이라며 "피의자는 선거캠프 총괄자로서 피해자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는 직속상관으로 막대한 권한과 영향력을 가진 자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 등의 진술은 그 진술 내용의 주요한 부분이 일관되며, 경험칙에 비추어 비합리적이거나 진술 자체로 모순되는 부분이 없고, 또한 허위로 피고인에게 불리한 진술을 할 만한 동기나 이유가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는 이상 그 진술의 신빙성을 부인할 수 없다"며 "우리는 이 사건이 오롯한 성폭력 사건으로 접근되기 바란다. 항상 정치인과 연루된 성폭력 사건은 배후설 등 정치적으로 이용당해 왔으며, 성폭력이 발생하는 환경에 대해서는 관심을 갖지 않는다. 성폭력을 허용하는 환경과 문화를 더 이상 자리잡게 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기자회견을 마치며 ▲ 광주 경찰청은 성폭력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닌 사건의 본질을 보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 ▲ 민주당은 서구청장의 준강간 및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 ▲ 민주당은 이 사건 관련 2차 가해 방지 대책을 발표할 것 ▲서 구청장은 혐의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이번 사건으로 지난 7월 25일 경찰에 소환돼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받은 A 구청장은 "제가 B씨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며 "고소 내용을 검토한 후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폭력에 대해 고민하며 광주의 오늘을 살아갑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광주의 오월을 기억해주세요'를 운영하며, 이로 인해 2019년에 5·18 언론상을 수상한 것을 인생에 다시 없을 영광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