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첫 여름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을 하고 있다.
 첫 여름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8일 "불법 공매도, 불공정 거래 등 다중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불법행위를 철저 감시하고 엄단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김주현 금융위원장의 업무보고를 받은 후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30분 동안 김 위원장으로부터 업무 계획과 주요 국정과제 실천 방안 등에 대해 보고 받았다.

또한 윤 대통령은 "글로벌 경제 변동성 확대에 대응해 대외리스크 점검, 금융 시장 안정, 가계 부채 관리 등에 빈틈없도록 하기 바란다"고 했으며 "서민 취약계층을 위한 대출지원 등 민생 안정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덧붙여 "낡은 규제를 재정비하고 합리화해 금융산업에서 양질의 고소득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길 달라"고 주문했다. 

김주헌 위원장은 업무보고 결과 브리핑 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소상공인의 빚탕감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와 은행에서도 우려를 표시하는데, 이 부분을 보고했는지 또 그것에 대한 대통령의 말씀이 없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 문제에 대해서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드린 건 없다"면서 "다만 대통령이 부채 탕감이나 도덕적 해이 문제가 있기에 잘 설명해서 오해 없도록 하라고 하셨다"고 답변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업무보고에서 윤 대통령에게 ▲ 취약부문 금융 민생안정 대책 ▲ 금융부문 리스크 대응 ▲ 금융산업 혁신 및 민간부문 지원 등을 보고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찬을 겸한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 총리, 윤 대통령, 김대기 비서실장.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찬을 겸한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 총리, 윤 대통령, 김대기 비서실장.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한편 여름휴가에서 복귀한 윤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앞두고 잇따른 여론조사에서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20%대로 추락한 결과를 끌어올리는 전략으로 '민생 챙기기'에 적극 나서 반전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우선,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추석이 다가오고 있으니 지금부터 물가 관리를 철저히 하고, 민생을 빈틈없이 챙기라"고 지시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어진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도 주요 국정 현안들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국민의 뜻과 눈높이에 맞춘 국정운영 등 국정 쇄신 방안 등에 대해서 폭넓게 논의한 후 추석 민생대책 준비를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책은 없다"면서 "중요한 정책과 개혁 과제의 출발은 국민의 생각과 마음을 세심하게 살피는 과정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추석 명절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는데 고물가 등 경제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서 맞는 명절인 만큼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면서 "비상한 시기인 만큼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과감하고 비상한 추석 민생대책을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