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8.8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8.8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를 마치고 돌아오자마자 국정수행 부정평가 70.1%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8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TBS 의뢰로 5~6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를 물어본 결과, 긍정 27.5%-부정 70.1%라고 발표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국정운영 부정평가 면에서 70%를 넘긴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무선 ARS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눈에 띄는 대목은 부정평가의 강도다. 4점 척도로 보면 '매우 잘못 62.6%, '대체로 잘못' 7.5%로 그 정도가 세다. 그런데 윤 대통령은 KSOI가 7월 29~30일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도, 부정평가 68.5% 중 '매우 잘못'이 59.5%에 달했다. 7월 22~23일 1002명에게 물었을 때도 부정평가 64.5% 중 '매우 잘못'은 54.7%로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8월 1주차 정례조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8월 1주차 정례조사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관련사진보기


세부지표를 살펴보면 서울 33.0%-66.0%, 인천/경기 28.1%-69.8%, 대전/세종/충청 23.5%-74.0%, 광주/전라 7.9%-88.7%, 대구/경북 39.1-%-59.4%, 부산/울산/경남 27.6%-69.4%, 강원/제주 26.6%-65.7%로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잘못' 평가가 압도적이었다. 대구/경북에서조차 '매우 잘못' 49.4%로 과반에 육박했다. 

보수층(52.7%-45.8%)과 국민의힘 지지층(65.5%-33.3%)에선 그나마 긍정 평가가 우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중도층(23.7%-72.8%)과 지지정당 없음/모름(15.1%-79.1%)은 확연히 돌아섰다. 연령별로는 20대 24.6%-68.7%, 30대 18.5%-79.2%, 40대 16.8%-82.1%, 50대 24.1%-75.1%, 60대 이상 42.5%-55.6%로 모든 세대에서 부정평가가 다수였다. 

응답자의 60.3%는 윤 대통령이 휴가를 이유로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도 '국익에 부합하지 않은 것으로 부적절했다'고 평가했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역시 반대여론이 76.8%에 달했으며, 4점 척도로는 '매우 반대' 59.0%로 그 정도가 강력했다. 응답자들은 국민대의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아님' 결론 역시 64.2%가 '잘못한 결정'이라고 봤다.
 
리얼미터 8월 1주차 정례조사
 리얼미터 8월 1주차 정례조사
ⓒ 리얼미터

관련사진보기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8월 1~5일 동안 25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역시 대동소이했다. 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는 긍정 29.3%-부정 67.8%로 나타났고, '매우 잘못'이 60.5%에 달했다(유무선 ARS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1.9%P). 이 조사들의 자세한 내용은 각 여론조사기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65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