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해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280호) 정비사업 현장.
 김해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280호) 정비사업 현장.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세계 최대 규모로 추정되는 고인돌(지석묘) 유적에 대한 복원작업을 하면서 관련 법률에 따라 하도록 되어 있는 문화재청 협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 김해시는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280호) 정비사업과 관련한 훼손 논란에 대해, 6일 낸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5일 현지조사를 벌여 고인돌 상석 아래 박석(얇고 넓적한 돌)이 훼손된 것을 발견했다. 이에 김해시는 조사 결과 지석묘 주변에 깔린 박석 제거와 재설치는 '매장문화재보호및조사에관한법률'에 따라 문화재청 협의 후 시행해야 하나 협의를 받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현지조사 이후 있을 문화재청의 조치사항 통보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며 "관계 전문가 협의와 자문을 거쳐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복원정비사업을 재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지석묘는 지난 2006년 구산동 택지개발사업 때 발굴됐다. 이 고인돌은 350톤으로 세계 최대로 추정될 정도다.

당시 김해시는 "발굴기술과 예산 확보의 어려움으로 도로 흙을 채워 보존해 오다 지난 2019년 종합정비계획 수립, 2020년 12월 시굴발굴조사와 정비공사에 착공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김해시는 문화재 시굴발굴조사와 전문가 자문의 복원정비계획 수립, 경남도 현상변경허가를 받아 정비사업을 시행했다. 정비사업 중 선사시대 지석묘를 사각형으로 둘러싼 제단 형태로 깔려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박석 중 현재 남아 있는 4개 구역 박석의 세척, 강화, 평탄처리를 위해 이동과 재설치가 진행됐던 것이다.

이 과정에서 김해시는 해당 지석묘에 대해 국가사적 지정을 신청했고, 문화재청은 지난 5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복원정비사업 현장을 찾았다.

문화재청은 당시 문화재 원형 보존 차원에서 박석의 이동과 재설치를 지적했고, 지난 5일 최종 결론을 도출하기 위한 현지조사를 벌인 것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오랜 세월 비바람에 소실된 박석 부분을 새롭게 채워 넣어 선사시대 원형을 복원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기존 박석을 보존 처리한 것"이라며 "한 언론의 보도처럼 장비를 사용한 훼손은 없었다"고 했다.

그는 "해당 지석묘가 경남도 문화재여서 경남도의 현상변경허가만 받고 문화재청 협의를 빠트린 부분은 세세하게 챙기지 못한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문화재청 조치 결과에 따라 복원정비사업을 잘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산동 지석묘 복원정비사업은 16억 7000만원을 들여 지석묘가 가진 가치를 보호하는 가운데 고인돌이 소재한 구산동 일원(4600㎡) 환경을 정비하는 것으로, 2020년 12월 착공해 당초 올해 8월 완공 예정이었다.
 
김해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280호) 정비사업 현장. 사진은 박석.
 김해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280호) 정비사업 현장. 사진은 박석.
ⓒ 김해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