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2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7.22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5%선마저 붕괴, 취임 3개월만에 24%를 기록했다.

한국갤럽 조사 기준으로, 박근혜씨의 국정농단이 불거졌던 시기(2016년 10월 셋째주-긍정 25%) 와 맞먹는 수치다.

5일 갤럽은 8월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 24%, 부정평가 66%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전주 대비 긍정평가는 4%P하락하고, 부정평가는 그만큼 상승했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거의 모든 지표에서 부정평가가 과반을 넘는다. 특히 수도권 민심은 부정평가가 70%에 육박하는데, 인천/경기는 일주일 만에 지지율이 8%P나 빠졌다(서울 24%-70%, 인천/경기 22-69%). 전업주부층에서도 같은 기간 긍정평가 비율이 7%P 떨어졌고(38%→31%), 30대(17%→ 13%)와 40대(17%→10%)에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윤 대통령 지지기반인 국민의힘 지지층(59%→52%), 60대(40%→35%)와 70대 이상(48%→42%)에서도 하락세다.
   
ⓒ 한국갤럽

관련사진보기

 
ⓒ 한국갤럽

관련사진보기


여론조사 전문가들이 대통령 지지율의 마지노선으로 꼽던 '25%' 선이 무너진 데에는 인사 문제 등 기존 논란에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논란이 더해진 영향이 크다. 이 사안은 대통령 직무수행 부정평가 이유로 새롭게 등장, 6위(5%)를 차지했다. 인사(23%),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0%),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6%) 등의 평가는 전주와 큰 차이가 없었다.

갤럽 조사 기준으로 윤석열 정부 들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사이에 첫 정당 지지도 역전도 이뤄졌다. 3월 대통령 선거 직전부터 5월 첫째 주까지 비등비등했던 양당 지지도는 윤 대통령 취임 후 국민의힘은 상승세, 민주당은 하락세를 타면서 격차가 벌어졌다가 6.1 지방선거 뒤 양상이 달라졌다. 그리고 8월 첫째주 조사에서 민주당은 39%, 국민의힘은 34%를 기록, 우열이 뒤바뀌었다. 정의당은 4%, 기타 0%, 무당층은 23%였다.
 
ⓒ 한국갤럽

관련사진보기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7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