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시가 글로벌파트너십을 맺고 상호 전략산업 교류 협력을 강화한다.

4일 인천시는 "유정복 시장과 피터 펠트만 프랑크푸르트 시장이 '인천시·프랑크푸르트시 우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양 도시 시장과 심재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진용준 메쎄프랑크푸르트 한국대표, 울리히 카스파 IHK 프랑크푸르트 회장, 에릭 맹게스 프랑크푸르트 라인마인 경제개발공사 의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양 도시는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경제, 금융 및 과학 분야에서 협력하며 문화, 스포츠, 관광 분야 민간 교류를 증진하고 상호 이익이 되는 사업을 실행하기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오른쪽)과 피터 펠트만 독일 프랑크푸르트시장(왼쪽)이 4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광역시-프랑크푸르트시 우호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 "인천시-프랑크푸르트시 MOU 체결"  유정복 인천시장(오른쪽)과 피터 펠트만 독일 프랑크푸르트시장(왼쪽)이 4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광역시-프랑크푸르트시 우호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유럽의 금융 허브도시인 프랑크푸르트와 우호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양 도시 간 전략산업 교류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뉴홍콩시티 건설과 지역은행 설립 등의 추진 동력을 확보하고자 인천상공회의소와 함께 기획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프랑크푸르트는 유정복 시장이 민선6기 시장이었던 2014년 10월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조직위원회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을 계기로 유럽 거점도시 진출을 위해 전략적으로 공을 들인 도시이기도 하다"며 "이번에 인천을 방문한 피터 펠트만 시장은 2014년 유정복 시장이 양해각서 체결을 위해 프랑크푸르트시를 방문했을 당시 시장으로 양 시장은 8년 만에 재회한 것이어서 이번 양 도시간 전략산업 우호협력이 갖는 의미가 더 크다"고 덧붙였다.

이날 프랑크푸르트 방문단은 양해각서 체결식에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을 방문해 글로벌바이오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업방안을 논의했으며 중구 개항장도 둘러봤다. 5일에는 경제자유구역청 홍보관, 월미공원 등을 방문해 인천의 발전상과 역사·문화를 경험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유정복 시장은 "주요 공약인 뉴홍콩시티 건설과 지역은행 설립 추진에 있어 선진화된 독일의 여신 및 관계형 금융시스템을 참고하고 싶다"며 "앞으로 양 도시가 바이오 등 전략산업 교류는 물론 마이스(MICE) 산업 공동 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터 펠트만 시장은 "인천시와 경제, 금융, 과학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는 한편, 내년 한국-독일 수교 140주년 기념해 인천시 대표단을 프랑크푸르트로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프랑크푸르트시는 독일 헤센 주의 최대 도시이면서 독일 경제와 금융의 중심지이자 항공·교통 요충지로서 다수의 국제기구와 기업, 독일연방은행·유럽중앙은행·증권거래소 등 금융기관이 위치한 국제 비즈니스 도시이자 박람회 도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