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운영했던 코바나컨텐츠 주최 전시회에 관여했던 업체들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와 대통령 관저 공사 일부를 수의계약으로 따내 진행 중'이라는 <오마이뉴스> 보도에 대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가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비판하고 나섰다. 또한 "대통령실의 공적시스템이 완전히 붕괴된 것 아니냐"면서 대통령실 등에 대한 윤 대통령의 전면적 쇄신 필요성을 재차 촉구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보안상 이유'를 들어 대통령실 및 관저 공사 업체 관련 계약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대통령실을 겨냥해 수사당국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먼저 "김건희 여사와 사적인연을 맺었던 업체가 (관저 공사) 수의계약을 따내는 과정에서 나라장터에 위장, 허위입찰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며 "업체 이름을 가명으로 표기하고, 공사 지역도 용산이 아닌 세종특별자치시로 허위 명시했다. 입찰 공고부터 낙찰까지 속성으로 3시간 만에 처리된 것도 수상하다"고 질타했다(관련기사 : [단독] 대통령 관저 '00주택' 위장·'공사지역 세종시' 허위 기재 http://omn.kr/2034b).

그러면서 "대통령실의 동문서답식 해명도 더욱 의혹을 키웠다. 국민은 '업체 선정에 김 여사의 입김이 작용했는지'를 묻는데 '후원업체가 아니며 경호처 보안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는 엉뚱한 대답을 했다"면서 "대체 '용궁(용산 대통령실을 일컫는 말 - 기자 말)'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기에, 불리하면 죄다 보안인가. 대통령실이 스스로 밝히길 꺼린다면 수사를 해서라도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관련기사 : 대통령실의 해명 "후원 아니라 코바나컨텐츠 전시회 공사 업체" http://omn.kr/203hw).

무엇보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최측근 검사들로 채워진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이나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의 '본·부·장(본인·부인·장모)' 비리에 대한 방패역할을 한 (대통령실) 법률비서관실 등의 내부조사는 신뢰하기 어렵다. '충성 발언(최재해 감사원장의 '감사원은 대통령 국정운영 지원기관' 발언을 의미 - 기자 말)'으로 중립성이 심각히 훼손된 감사원 감사도 부적절하다"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차원의 조사도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도 운영위 등을 통해 진상조사에 착수해 관련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사적채용·사적계약 등 대통령실의 권력 사유화를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라며 "여당도 대통령실 감싸기를 중단하고 대승적으로 동참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상호 "대통령 주변 인물 대형사고 치기 전에 특별감찰관 임명 서둘러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렇게 참, 후진적인 국가로 전락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대통령실 주변에서 여러 의혹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면서 대통령실 및 관저 공사 업체 선정 의혹과 무속인 이권개입 의혹을 짚었다.

그는 "언론보도에 따르면, 과거 김건희 여사에게 후원한 것으로 알려진 업체들이 대통령 관저 공사에 참여했다고 한다. 다른 업체 선정 과정에도 김건희 여사가 개입했다는 증언 나오고 있다"면서 "국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관저 공사에 영부인의 사적인연에 의해서 업체들이 선정됐다면 상당히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뿐만이 아니다.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앞세워 세무조사 무마를 청탁했다는 보도도 나왔다"며 "통상 정권 후반기에나 나타날 법한 이들이 임기 80여 일 만에 도처에서 발생하고 있다. 현재 대통령실 공적시스템이 완전히 붕괴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우 위원장은 대통령 배우자와 4촌 이내 친인척 등의 비위 등을 감시할 대통령실 특별감찰관 임명과 대통령실에 대한 전면적 쇄신을 요구했다. 그는 "조속히 (대통령실의) 공적시스템을 재건해야 한다. 대통령 비서실 개편이 불가피하다고 본다"라며 "대통령 주변 인물들이 대형사고를 치기 전에 특별감찰관 임명 또한 최대한 서둘러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충분히 경고를 보냈다. (윤 대통령이) 주변을 잘 다스르지 못한다면 민심은 더욱 더 (대통령을) 외면할 것이고 (대통령은) 혹독한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며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맹성과 국정기조의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