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 구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서산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22일 서산시청 앞에서는 의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벌이면서, 서산시의원 총사퇴를 요구했다.
 원 구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서산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22일 서산시청 앞에서는 의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벌이면서, 서산시의원 총사퇴를 요구했다.
ⓒ 방관식 제공

관련사진보기


"무노동·무임금, 시의원에게도 평등하게 원칙이 적용되어야 한다."

원 구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서산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22일 서산시청 앞에서는 의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1인시위가 이어졌고, 한 행사장에서는 의원들의 입장을 불허했다.

의회가 장기간 파행되는 상황에서도 각종 행사장에 얼굴 비추는 의원들을 바라보는 서산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관련 기사: 개원은 뒷전 행사장은 참석... 서산시의회 의원 행동 '눈살' http://omn.kr/1zwjv)

서산풀뿌리시민연대(아래 시민연대)는 성명을 통해 "시의원들이 시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자리다툼 그만하고 즉시 시의회를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시 의회는 9대 개원에 앞서 집행부 구성에 합의했지만, 양 당이 합의서를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20여 일 지나도록 개원하지 못하고 갈등을 빚고 있다.
  
원구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서산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22일 한 행사장에서는 의원들의 입장을 불허하는 등 시민들은 의회를 외면했다.
 원구성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서산시의회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22일 한 행사장에서는 의원들의 입장을 불허하는 등 시민들은 의회를 외면했다.
ⓒ 독자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에 시민연대는 "현 상황을 보며 서산시민들은 실망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이 누려야 할 권리가 훼손되고 있음을 (의원들은)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의회 파행으로 시민들의 삶과 직결되는 각종 현안이 심의·의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피해는 18만 시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의회가 파행 운영되면서도 지난 20일 월정수당과 의정활동비가 지급된 것과 관련해 "노동자에게만 무노동·무임금을 요구할 것이 아니다. 시의원에게도 평등하게 원칙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의회 파행은 서산시민이 시정을 제대로 견제·감시하라고 선출한 뜻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서산시의회를 정상화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정상화하지 않는다면 모든 시민과 함께 의원들의 사퇴 요구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면서 "의원들은 시민들과 어떤 약속을 했는지 되돌아보기를 바란다"고 의원들의 결단을 촉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