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2022.7.2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2022.7.21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외교부는 21일, 지난 10년간 단절됐던 일본과의 정상 셔틀외교 재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국과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멈췄던 외교 차관 전략대화를 재가동할 방침이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런 내용 등이 담긴 외교부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이날 외교부는 주변 4강 외교 과제를 '자유민주주의 가치와 공동이익에 기반한 동아시아 외교 전개'로 규정하고, 자유·민주·인권·법치의 '보편가치 국제 연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미국과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한국의 글로벌 역할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5월 21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을 바탕으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강화하고 군사안보, 경제, 기술협력 등 고위급 전략협의 채널 활성화에 나선다.

지난 7일 출범한 대통령실과 백악관 간 경제안보대화뿐 아니라 외교·산업당국 2+2 경제안보 협의체 등 전략 협의 채널을 확대·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대일 관계에서는 역사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을 추구하고 과거사 문제의 합리적 해결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도 보고했다. 나아가 한일간 상호신뢰 회복도 목표로 제시했다.

중국과는 보편적 가치·규범에 입각한 한중관계 발전을 추진하고, 고위급 소통 및 실질협력 확대 등을 통한 한중 간 상생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간 전략대화, 외교차관 전략대화, 외교·국방당국 '2+2' 차관급 대화 등을 가동하겠다는 방침도 보고됐다.

러시아와는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 동참하고, 우리 국민과 기업 보호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원칙과 일관성'을 기초로 비핵화가 실질적으로 진전할 때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언급한 '담대한 계획'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외교부는 만약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할 경우 신규 안보리 결의안 등 국제공조를 강화하고 독자제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 "경제외교 중요... 경제 도움 되면 어디든 가겠다"

이날 박진 외교부 장관은 지난 18~20일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한 결과를 윤 대통령에게 상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진정한 한일 관계의 발전을 위해서 지난 10년 이상 단절되어 온 정상급 셔틀외교의 복원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라면서 "이를 위해 고위급·실무급 소통을 가속화하면서 양국 간 당면 현안을 합리적으로, 가능한 조속히 해결하고 상호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일 정상 간 셔틀외교는 지난 2011년 12월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의 교토 회담을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업무보고를 받은 윤 대통령은 박 장관에게 "경제외교가 중요하다"면서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되면 대통령은 (세계) 어디든 찾아가겠다"고 강조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보편적 규범과 가치에 기반한 국제사회에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국제 연대와 협력을 주도하는 적극적인 외교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주요 4개국 외교를 추진하고, 아시아와 중동, 유럽, 아프리카, 중남미 등에서 지평을 확대해서 국익을 극대화해달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