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특례시공무원노동조합은 21일 오후 창원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창원특례시공무원노동조합은 21일 오후 창원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최근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취임 이후 첫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창원특례시공무원노동조합이 "공정과 상식이 무너졌다"며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창원공무원노조는 21일 오후 창원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사 원칙이 파괴되고 공정과 상식은 사라졌으며, 특정 지역 편중 인사와 외부세력의 인사개입설까지 말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존의 인사원칙에 까라 열심히 근무한 직원들이 승진에서 배제되고, 특정 지역 출신들이 주요부서와 승진 자리를 차지했다"며 "이번 인사처럼 조합원들의 불평, 불만이 많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5‧6급 승진과 관련해, 이들은 "녹지직‧토목직 등 소수직렬에서도 묵묵히 일하던 직원들이 지역 안배라는 명분 하에 탈락했다"며 "(마창진) 통합 12년이 지난 지금도 출신 지역이 승진의 최우선 고려 대상이 된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또 이들은 "사회복지직은 본청 간부공무원들이 좌천되고 복지직 간부공무원이 본청 내에 하나도 없는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누구보다 고생한 이들에 대한 보답이 이것이란 말인가"라고 했다.

창원공무원노조는 "전임 시장 시절 요직에 근무했다는 이유로 좌천되고, 감사관실과 국 주무담당 등 주요 요직이 대부분 전보되면서 소문으로만 떠돌던 보복인사가 현실로 다가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홍남표 시장이 후보 시절 약속했던 공정한 인사는 자취를 감추고, 공언했던 최소한 인사는 허공 속으로 사라졌다"며 "무차별 휘둘러진 인사의 칼날에 조합원들은 피눈물을 흘리고, 이번 인사에 인수위원들이 관여했다는 의심만 가득하다"고 했다.

창원공무원노조는 "지역, 혈연, 학연의 인맥만 남은 인사를 보며 4060명의 조합원은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인사로 인해 나도 줄서기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자조적인 목소리마저도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창원시는 이번 잘못된 인사를 철회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