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민주언론시민연합(아래 민언련)이 성명을 내고 "국민의힘은 방송장악 시도를 중단하고, 시민참여형 공영방송 사장 선출제를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민언련은 18일 낸 성명에서 "방송정책을 다루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둘러싼 양당간 힘겨루기로 하반기 원 구성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국민의힘 주요 인사들이 공영방송을 공격하는 발언을 잇달아 내놓으며 방송장악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방송 인터뷰에서 "KBS와 MBC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좌지우지하는 방송", "문재인 정부에서 언론과 정치권력이, 지금 민주당 권력과 유착됐다는 건 많은 국민들이 의심하고 있다. 그 중간에 언론개혁민주언론시민연합, 소위 말하는 민언련이 있다"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고 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로 내정된 박성중 의원도 "MBC가 탈북민 귀순을 조롱하는 방송을 했다"며 MBC 사죄와 박성제 사장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민언련 "시민참여형 공영방송 사장 선출제, 최선 대안"

민언련은 "언론은 누가 좌지우지 할 수 있는 곳이 아니다"며 "언론이 특정 노조 등에 장악됐다는 식의 그런 주장은 전두환 정권 시절부터 반복된 언론장악을 위한 철 지난 이념공세에 다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여당이 임기가 보장된 방송통신위원장 사퇴를 종용하면서 국회 과방위원장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나선 지금 원내대표는 스스럼없이 공영방송을 겨낭한 허위주장을 일삼고, 과방위 간사는 대놓고 공영방송 사장 퇴진을 외치고 있다"며 "보수정권 시절 자행된 공영방송 탄압을 연상하게 한다"고 말했다.

민언련은 또 "권력의 부당한 방송장악을 막는 유일한 길은 '공영방송의 진정한 주인은 시민'이란 원칙을 확고히 하고, 법제도로 실현하는 것"이라며 "시민추천위원회에서 공영방송 사장을 선출하고, 정당은 일체 개입하지 않는 시민참여형 선출제를 법안화하는 것이 공영방송의 독립성과 공공성을 지키는 최선의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