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간토학살 100주기 추도사업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이다.
▲ 간토학살 100주기 간토학살 100주기 추도사업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이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일제강점기 때인 1923년 조선인의 대학살이라고 불린 간토(관동) 대지진 조선인 대학살 100주기 추도사업 추진위원회가 12일 발족됐다.

간토학살 100주기 추도사업추진위원회는 1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간토 대지진 조선인 학살 100주기를 맞아 정부를 향해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개회사를 한 이만열 시민모임독립 이사장은 "일본 제국주의의 조선에 대한 식민지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간토 대량학살은 해방이 된 이후 75년이 지나도록 정부 차원의 진상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간토 학살 100주기를 맞아 제대로 된 피해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통해 일본에게 국가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종걸 민족화해범국민협의회 상임대표는 "일본의 집권세력은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에 대한 반성은커녕 역사를 부정하고 있다"며 "간토학살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간토학살 100주기 추도사업추진위원회는 1923년 일본 간토지역에서 억울하게 죽어간 식민지 조선사람들은 누구이며, 그들은 왜 죽어야 했는지, 그들의 유해는 지금 어디에 묻혀 있는지, 희생자들을 하염없이 기다렸을 유족은 어디에 있는지, 그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지, 부끄럽게도 무엇 하나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어 김종수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상임대표가 간토대학살 진실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추진, 간토 역사 상설 전시, 100주기 추도식 및 일본지역 추도식, 국제사회 간토제노사이드 문제 소개 등을 담은 간토학살 100주기 추도사업 추진위원회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간토학살 100주기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모습이다.
▲ 간토학살 100주기 간토학살 100주기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모습이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또한 허권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통일위원장)과 김은형 민주노총 부위원장(통일위원장)이 간토학살 100주기 추도사업 추진위원회 발족 선언문을 낭독했다.

허 위원장은 "오늘 1923년 간토대학살의 진실을 규명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과 추도 활동을 계승하기 위해 한국 시민사회의 뜻을 모아 간토학살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를 결성한다"며 "일본 제국주의의 조선에 대한 식민지배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간토대학살의 진실을 묻어두는 것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학살이 일어나고 100년이 지나도록 일본 정부가 왜 진실을 은폐하고, 증거를 인멸해 왔으며, 역사를 부정하고 있는지,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해방 이후 80년이 되어가도록 진실규명을 미룬 채, 학살피해자들을 추모하는 단 한 줄의 추도사조차 보내지 않은 한국 정부의 무책임에 대해서도 피해자들을 대신해 준엄하게 따져 묻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간토학살 100주기를 맞아 '간토대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의 국회 입법을 비롯해 학살피해자를 제대로 추모하고 역사적 기억을 올바르게 계승하기 위한 사업을 벌여 나갈 것"이라며 "간토대학살의 진상규명을 위해 남북과 재일동포는 물론 중국, 일본의 시민사회와 연대해 일본의 국가폭력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유기홍-윤미향 국회의원이 축사를 했고, 손미희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 공동대표, 김광열 한일민족문제학회 대표, 김경민 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등이 간토 조선인 대학살 관련 발언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