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9일 순창군 시골언니들이 ‘시골언니 프로젝트’ 홍보자료를 만들기 위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 순창군 시골언니프로젝트에 참여한 ‘시골언니’들 모습 지난 9일 순창군 시골언니들이 ‘시골언니 프로젝트’ 홍보자료를 만들기 위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 강민재

관련사진보기

 
청년여성들을 위한 농업·농촌 탐색교육 프로그램 '시골언니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사)10년후순창(대표 이민선)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추진되는 시골언니 프로젝트에 현장운영기관으로 선정돼, 오는 7월 14일부터 농촌정착에 관심을 갖고있는 만19~39세의 청년여성 250명(순창 30명)을 대상으로 청년여성 농업농촌 탐색교육 프로그램 '시골언니 프로젝트'을 운영한다.

올해 새롭게 도입된 '시골언니프로젝트'는 농업·농촌을 접할 기회가 적은 청년여성들을 위해 농촌지역에 대한 탐색기회를 제공하고 향후 정착에 필요한 사회적 관계망을 구축토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9일 순창읍 교성리 공유공간 이음줄에서 순창 시골언니들이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조별 활동을 기획하고있다.
▲ 순창군시골언니프로젝트 간담회 모습 지난 9일 순창읍 교성리 공유공간 이음줄에서 순창 시골언니들이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조별 활동을 기획하고있다.
ⓒ 강민재

관련사진보기


순창군시골언니프로젝트 '언니들과 함께하는 일주일'은 ▲7.15~7.16 워크숍 및 홍보영상 촬영, 언니들과의 밤 행사준비 등 ▲8.13~10.27, 5박6일 3회, 언니들과 함께 생활하는 체험형프로그램 진행 ▲10.31 평가모임 및 '참여자 교류프로그램 기획'을 통해 도시를 떠나 시골을 찾은 청년여성들과 교류를 이어나간다. 

최종선정 발표심사에 참여한 A기관 담당자는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대구에서 못 느꼈지만 영천에서는 느꼈다"면서 "좁은 지역에 들어오니 더 다양한 삶이 눈에 보였다"고 말하며 시골생활에 관심있는 청년들과의 관계형성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청년여성들과 함께하는 순창언니들의 아이디어들이 빼곡하게 적혀있다.
▲ 순창군 시골언니프로젝트 간담회 모습 청년여성들과 함께하는 순창언니들의 아이디어들이 빼곡하게 적혀있다.
ⓒ 강민재

관련사진보기


농식품부는 이번 프로젝트의 추진을 위해 프로그램 총괄 관리기관 ㈜농사펀드&브랜드쿡㈜컨소시엄과 (사)10년후순창(전북/순창), 생태전환마을내일협동조합(강원/강릉), 울산생태문화교육협동조합(울산/울주), 협동조합청풍(인천/강화), 고래실(충북/옥천), ㈜자연에서찾은행복(충남/서천), 덕산누리협동조합(충북/제천), 청년이그린협동조합(경북/상주)을 현장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하였다.

각 현장운영기관은 참가자들이 지역에 먼저 정착한 여성멘토(시골언니)와 함께 농촌살이 방식을 탐색하고 농촌에서 유용한 생활기술을 익히도록 도우며, 프로그램 종료 후에는 지역과 참가자를 연결하는 구심점으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순창 언니들이 청년여성들을 맞기위한 시골언니 만들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 순창군시골언니프로그램 세부일정표 순창 언니들이 청년여성들을 맞기위한 시골언니 만들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 (사)10년후순창

관련사진보기

 
이유미 10년후순창 이사는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하며 "함께하는 사람들과의 인연을 통해 순창에 연고를 만들어 주고 싶다"면서 "순창에 내려온 첫 해, 아이들을 돌봐주고 반찬과 온갖 것 다 챙겨주던 언니들의 마음을 도시의 여성청년들에게 그대로 전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청년여성은 7월 첫 주부터 '시골언니 프로젝트' 누리집(www.sigolunni.co.kr)과 지역살이 소개 플랫폼 '어마어마'(www.umum.co.kr)를 통해 참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시골언니 프로젝트 채널톡 서비스(x2w68.channel.io)를 통해서도 상담과 신청이 가능하다.
 
지난 9일 순창군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골언니들이 ‘볼빨간 컨셉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순창군 시골언니프로젝트에 참여한 ‘시골언니’들 모습 지난 9일 순창군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골언니들이 ‘볼빨간 컨셉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강민재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주)순창신문에도 올라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옥천에서 옥천(순창)으로.. 섬진강 옆 작은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