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주고속버스터미널 전경
 원주고속버스터미널 전경
ⓒ 원주투데이

관련사진보기

 
강원 원주고속버스터미널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지만, 대책 마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올해 초 고속버스터미널 사업자가 터미널 부지를 부동산개발업체에 매각했는데 매수인이 터미널 운영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매수자 요청에 따라 터미널사업자가 곧 퇴거를 앞두면서 당장 고속버스 이용에 불편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대안으로 인근 상가에 임시로 대합실을 마련하고 도로변에 임시승강장을 만든다는 계획이지만 불편과 위험성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사회에서도 제대로 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원주시번영회는 지난 6월 28일 시청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공공시설인 터미널 부지를 원주시와 시민들과의 상의도 없이 매각한 터미널 사업주에 대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박동수 원주시번영회장은 "20년 동안 공공시설인 터미널 운영과 부지를 모델하우스로 임대하여 수익을 올린 것도 모자라 분양가의 8배인 약 700억 원을 받고 터미널사업자가 아닌 부동산개발업자에 매각해 시민들이 발이 묶을 위험에 빠지게 한 원주고속버시터미널사업자는 기업 윤리적으로 나아가 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공시설의 관리 책임자인 원주시에도 과실이 있다고 지적했다. 터미널 사업자에게 공공시설인 터미널 부지를 분양할 때 목적 외용도 사용 시 환매 조치 하거나, 사업자가 부지 매각 시 사전 협의를 거쳐야 계약의 효력이 발생하는 안전장치를 갖추지 않은 것이 지금의 사태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터미널 부지 분양 시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제기했다. 터미널 사업자가 지난 20년간 기존 분양받은 부지의 절반도 안 되는 면적으로 터미널을 운영하고 나머지는 모델하우스 등의 임대수익을 올린 것을 두고 공공용지 분양 시 분양 면적을 과도하게 책정한 특혜 분양의 책임을 물었다. 특히, 터미널 부지의 분양가는 인근 상가 분양가의 60%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당초 4층 규모의 터미널 실 계획을 가지고 분양했으나 터미널 사업자가 2층 규모의 시설만 만들고 20년간 이용객 편의시설을 확장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았다. 원주시가 이를 보고도 행정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에 대해 고의로 수수방관한 했다고 꼬집었다.

박 회장은 "지난 2월 터미널부지가 매각되고 터미널사업자가 퇴거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도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원주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라며 "새롭게 출범하는 원강수 원주시장은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이 문제를 조속히 슬기롭게 해결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원주투데이에도 실렸습니다.


태그:#원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원주의 게시판, 원주의 사랑방, 원주의 나침반' '원주투데이를 보면 원주가 보입니다' 매주 월요일 발행(기사제보: 033)744-7114, 정기구독 문의: 033)744-4905)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