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8일 강원도청 특설무대에서 열린 김진태 강원도지사 취임식
 지난 8일 강원도청 특설무대에서 열린 김진태 강원도지사 취임식
ⓒ 김진태 트위터 캡춰

관련사진보기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사통팔달 수도권 강원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김진태 도지사는 지난 8일 강원도청 특설무대에서 열린 취임식을 겸한 제28회 도민의 날 기념식에서 "인류 문명사를 보면, 늘 자유가 있는 곳에 번영이 있었다"면서 "이제 강원도를 기업이 찾아오는 자유로운 땅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강원특별자치도의 시작은 '중앙정부로부터의 자유를 뜻한다'고 규정한 뒤 "지금까지 우리는 중앙만 바라보았고, 중앙에서 내려오는 예산과 정책에 의존했고, 중앙에서 하사하는 선물에 늘 목말랐지만, 하지만 실상 강원도 발전을 가로막아온 것은 지역의 실정을 모르는 '중앙'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색케이블카, 동서고속철도 등 중앙의 허락을 구하느라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했다"면서 "이제는 우리의 미래를 우리 스스로 그려나고, 우리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감한 규제혁파로 자유로운 기업환경 조성 △자율과 창의에 기반한 글로벌 교육 △자유와 인권의 가치에 입각한 한반도 통일 대비 등 3가지를 새로운 특별 자치시대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김 지사는 부패와의 단절도 선언했다.

그는 "일찍이 다산 정약용 선생은 조선의 부정부패를 개탄하며 '나라의 털끝 하나까지 병들지 아니한 게 없으니, 나라가 반드시 망할 것'이라 경고했고, 조선은 그로부터 100년도 안 돼 망국의 길을 걸었다"면서 "떡값이나 뇌물만 부패가 아니라, 사람의 의식이 타락한 것이 부패이고 고인 물이 부패"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패배주의! 무사안일주의! 혈세낭비! 밀실행정! 이 모든 것이 부패이고, '이건 이래서 안 돼', '저건 저래서 안돼' 온갖 핑계로 시민들 애먹이는 일은 새로운 강원도에선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도비로 진행하는 불꽃놀이 축제는 더 이상 없다. 지금 경제가 위기상황인데 샴페인을 터뜨리고 있을 순 없다"면서 "제가 품어왔던 꿈인 강원도 인구 200만! 지역내총생산 100조! 사통팔달 수도권 강원시대"를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원지역 취재하는 김남권 객원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