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진해 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석동 정수장에서 깔따구 유충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발견되었다. 창원특례시는 원인 파악에 나서면서 수돗물을 끓여 먹도록 당부했다,

그런데 유충 추정 물질이 발견된 지 하루가 훨씬 지나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창원시에 따르면 7월 7일 오전 10시 경 석동정수장에서 깔따구 유충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발견되었다. 창원시가 이같은 사실을 공개한 때는 8일 자정 가까이다.

석동정수장 13개 정수처리 공정 중 활성탄여과지와 정수지에서 활동성이 없는 유충 2마리가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석동정수장에서 생산된 수돗물은 용원지역을 제외한 진해 지역 6만 5300세대, 15만 300여명에게 공급되고 있다.

창원시는 "유충을 발견한 시점부터 현재까지 정확한 발생 경위와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석동정수장의 취수원인 성주수원지 원수와 낙동강 본포원수를 확인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창원시는 "확인 결과 본포원수에서 부유하는 유충알이 관찰되었고 최근 30도 이상의 높은 수온으로 인해 정수과정 중 침전지 바닥에 침강된 알이 침전지 상부로 부상하여 여과지로 흘러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대책으로 창원시는 "먼저 유충의 불활성화율을 높이기 위해 염소 투입을 강화했고, 침전기능 강화를 위해 보조제인 폴리아민을 추가 투입했다"고 했다.

유충 제거를 위해 잔류염소 2ppm인 물을 사용하여, 급속여과지 10개소, 활성탄여과지 6개소를 역세척하는 한편 침전지 2개소를 청소했다고 창원시가 밝혔다.

또 창원시는 "창원에 물을 공급하는 대산정수장, 칠서정수장에 대해서도 유충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했다.

창원시는 "국립생물자원관에 따르면 국내에 서식하는 깔따구 유충으로 인한 피해 사례가 아직 없었다고는 하나 해당 지역주민들은 음용시에는 끓여먹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향후 대책에 대해, 창원시는 "석동정수장 급수 대상 지역 각 동마다 매일 1회 이상 10여가구를 무작위로 표본 추출하여, 수돗물의 유충 유무와 수질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여 그 진행상황을 시민들에게 알려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원특례시청.
 창원특례시청.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