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교조 경기지부 등 기자회견
 전교조 경기지부 등 기자회견
ⓒ 전교조 경기지부

관련사진보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기지부와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경기지부·전국특성화고노동조합 경기지부·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가 임태희 경기교육감 첫 기자회견이 열린 6일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시 등교 폐지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교육감이 취임 첫날, 공약과제 1호로 '학교 등교 시간 자율화 추진 계획'을 각 학교에 전달했는데, 이는 사실상 9시 등교 정책 폐지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육감이 '자율'이라는 이름 뒤에 숨어서 '고등학생은 잠을 덜 재우고 공부를 더 시켰으면 한다'라는 뜻을 학교 현장에 배포한 것이다. 행간을 읽은 관리자·행정가들은 이미 눈치 보기를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전교조 경기지부 등에 따르면, 9시 등교제는 충분하게 잠을 자고 수업 시간에 집중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정부여자중학교 학생들의 정책 제안에 따라 지난 2014년 9월 1일부터 시행됐다. 아침 식사로 건강을 증진하고 화목한 가족 문화를 형성하며, 적절한 수면과 휴식을 보장한다는 등의 목적이었다.

이들은 "시행 8년이 지나 경기도 초·중·고의 98.8%인 2436개 학교(지난해 말 기준)가 9시 등교를 운영 중인데, 이 정책이 임 교육감 취임과 함께 멈췄다"며 "교육감이 제대로 된 민주적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쳤는지 반문하고 싶고, 어떤 철학에 의해 9시 등교 정책을 폐지하고자 하는지 설명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학생의 수면권과 건강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제시해야 하고, 소수 어른의 욕망으로 강제 아침 자습, 0교시 부활 등이 예견되는 이때 학생들의 행복권을 지킬 방법은 무엇이 있는지도 제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전교조 경기지부 등은 또한 "등교시간 자율화를 충실하게 시행하기 위해 학교는 설문조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2학기에 바로 등교 시간을 바꿔야 하는지, 아니면 이 결정을 내년으로 미뤄야 하는지 골머리를 앓고 있다"라고 학교가 겪는 어려움도 전했다.

한편, 임 교육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9시 등교제 자율 시행 시 0교시 수업이 부활할 수 있다'는 지적에 "마치 9시 등교제를 금지하는 것처럼 오해될 수 있지만, 그렇게 받아들일 학교는 없을 것"이라며 "학년별로 차이를 두고 등·하교 시간을 운영한다든지, 융통성 있게 하라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0교시 수업 부활 우려에 대해서는 "대다수 학생과 학부모가 '학교에서 공부 좀 더하자고 원한다면 그걸 억지로 금지시킬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는 견해를 밝히는 것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