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순애 교육부장관이 5일 오후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순애 교육부장관이 5일 오후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만취운전 재판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5일 취임식에서 "공정한 교육을 실현할 것"을 약속했다. 교육단체들은 취임식 날에도 박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박 장관은 5일 오후 4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연 취임식에서 "교육이 국가 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자율·창의·공정의 미래교육을 실현해나가겠다"면서 "국가의 책임과 역할은 공정하고 균등한 교육기회를 보장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박 장관은 "다양성과 자율성을 존중하는 학교교육 시스템을 만들겠다. 각자의 소질과 적성에 따라 원하는 교육을 받도록 다양한 교육기회를 열어주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 교육공약대로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외국어고(외고), 국제고 등 특권학교를 존치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대학에 대해서는 자율성 보장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우선 대학의 운영부터 학사·정원 관리, 재정, 평가에 이르기까지 기존의 제도나 규제들을 전면 재검토해 자율성을 보장할 것"이라면서 "대학현장과 규제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논의를 지속해 나가며, 고등교육의 성장과 도약의 발목을 잡았던 '모래주머니'를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도권 대학의 정원 관리 규제를 푼다면, 당장 지방대학들에게 타격이 예상된다.

교육단체들, "교육에 대한 비전과 정책, 찾아볼 수가 없다" 비판

4일에 이어 5일에도 교육단체들은 박순애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성명을 통해 "음주운전을 하면 교장도 못 되고 장관 표창에서도 제외되는데, 정작 이를 관장하는 교육부장관은 음주운전을 해도 되냐는 세간의 비아냥거림에 대해 뭐라고 변명할지 궁금할 따름"이라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새로이 임명된 교육부장관에게서 교육에 대한 그 어떠한 비전과 정책도 찾아볼 수가 없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교육부장관의 임명을 재고하라"고 요구했다.

경기교사노조도 성명에서 "50만 교원을 대표하는 교육부 수장의 도덕적 결함은 교육개혁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면서 "박순애 장관은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교수노조도 성명에서 "교육 관련 단체와 연대하여 박순애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을 하나하나 끝까지 밝히면서 퇴진을 요구할 것"을 다짐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