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 영동군에 소재한 유원대학교에 게재된 ‘충북경찰정창 정용근’ 명의의 부총장 취임 축하 현수막에 대한 진위를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충북 영동군에 소재한 유원대학교에 게재된 ‘충북경찰정창 정용근’ 명의의 부총장 취임 축하 현수막에 대한 진위를 두고 논란이 발생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 영동군에 소재한 유원대학교에 게재된 '충북경찰정창 정용근' 명의의 축하 현수막과 관련한 진위를 둘러싸고 논란이 발생했다.

현수막은 정 전 청장이 윤대표 유원대 부총장(유원대 석좌교수, 충북자치경찰위원회 위원) 취임을 축하한 것으로 되어 있지만, 윤 부총장이 사비를 들여 내건 '셀프 축하' 현수막으로 확인됐다.

앞서 현수막이 게시됐을 때부터 일각에선 진위 논란이 있었다. 특정 집단(대학)의 인사에 충북경찰청장이 축하 현수막을 게시하는 일은 드물기 때문이다.

시기도 논란이 됐다. 정 전 청장은 지난 6월 22일 경찰청 본청 교통국장으로 인사 이동했기 때문이다. 현수막이 게시된 시기는 충북경찰청장이 아니라 경찰청 교통국장이었던 때다.

이에 충북경찰청 관계자는 "현수막은 충북경찰청과는 관련이 없다"며 "윤대표 부총장이 정용근 전 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현수막을 게시해도 되겠냐고 문의한 뒤 게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북경찰청장 명의로 게시할 줄은 미처 몰랐다며 정 전 총장도 당황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부총장은 "정 전 총장과는 경찰 선후배 사이다. 또 내가 충북자치경찰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어 각별하다"며 "축하까지 해주는데 그 분한테 돈을 내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 허락을 받은 뒤 사비로 제작해 현수막을 게재했다"고 해명했다.

모 경찰관계자는 "자치경찰위원인데 경찰청장 명의의 셀프 현수막을 부탁한 것도 게시한 것은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