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왼쪽부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 '원 구성'을 위한 담판 회동을 가졌지만, 바로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다. 하지만 본회의가 예고된 4일 오후 2시까지는 협상을 계속 이어갈 전망이다.

민주당은 원 구성 협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4일 본회의에서 의장단 단독 선출을 강행할 의사를 밝히며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시간가량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각당의 입장을 교환했다. 그런데 원 구성 협상에 이를만한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고, 계속해서 논의를 해 나가자는 이야기를 하고 헤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은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가량 진행됐지만, 대화의 성과는 바로 도출되지 않았다.

권 원내대표는 "협상 결과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는 적절치 않다"라며 "합의가 안 되면 그때 우리 입장을 밝히기로 하겠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역시 오영환 원내대변인이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자를 통해 "오늘 오후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라며 "양당의 합의 이행 및 후반기 원구성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논의했으나 현재까지 충분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오 대변인은 "다만 내일 본회의 일시 전까지 더 시간을 갖고 협의해나가기로 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