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21년 10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21년 10월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제발 억지 부리고, 떼쓰는 정치 좀 그만하시길 바란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28 민주당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당헌·당규상 당대표 피선거권이 없으나 민주당 지도부의 판단에 따라 출마 여부가 갈릴 수 있는 상황에 놓여 있다.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남국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해서 당연히 당헌·당규상 출마요건은 갖춘 줄 알았다"며 "그런데 당대표 출마 자격은커녕 출마요건도 안 되면서 출마를 결심하고, 오직 자신만을 위한 예외를 특별히 인정해달라니 정말 너무 황당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위원장의 행보가) 남한테는 엄정하게 원칙을 강조하고, 자신에게는 특별한 특혜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특권을 거부하며 공정한 경쟁을 강조하는 '청년 정치'와도 거리가 멀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전 위원장에게만 예외를 인정해주는 것은 명백히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일"이라며 "예외를 인정해줘야 할 이유도 전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의식 과잉…'오만·독선' 이준석보다 더 해"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나친 자의식 과잉과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며 "박 전 위원장 앞에서는 오만하고 독선적이다고 소문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명함도 못 내밀 수준이다. 제발 좀 겸손하길 바란다"고 힐난했다.

그는 "본인만 옳다는 식으로 무조건 우기고, 안 받아주면 '민주당 반성을 안 한다' '혁신과 쇄신을 거부한다'는 식으로 프레임 짜서 민주당을 공격해 언론에 띄우는 정치는 당장 그만두시길 바란다"며 "민주당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은 전혀 없고, 오직 자기 정치와 자리만 탐하는 사람으로 보인다"라고 비난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밝힌다"며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민주당 당규는 '권리당원'에게 당대표와 최고위원 피선거권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권리행사 시행일 6개월 이전까지 입당해 12개월 이내에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해야 한다. 단, '당무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이 있다.
 
대선 때인 지난 1월 27일 선대위 여성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위 위원장으로 민주당에 영입된 박 전 위원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에 출마해 당선된 김동연 지사도 권리당원이 아니었음에도 이 규정에 따라 당내 경기도지사 경선에 참여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8.28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 "당헌당규상 출마 자격이 없어서 이 문제는 비대위원들 사이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