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폭염이 계속 이어지면서 야외 활동을 피하게 됩니다. 하지만 지리산에서 불어오는 산바람과 확 트인 시야 그리고 노란색 원추리꽃이 핀 서시천 꽃길은 뜨거운 여름에 걸어야 제맛입니다.
 
노란 원추리이 핀 서시천 원추리 꽃길
 노란 원추리이 핀 서시천 원추리 꽃길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수십만 송이의 꽃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 서시천 원추리 꽃은 뜨거운 햇살이 비치는 7월에 본격적으로 핍니다.
 
구례 서시천에 핀 왕원추리꽃
 구례 서시천에 핀 왕원추리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옛사람들은 달고 시원한 맛 때문에 정월 대보름에 국을 끓여 먹으며 근심과 걱정을 모두 떨치곤 했습니다. 그래서 원추리를 망우초라 부릅니다. 망우초가 활짝 핀 이 꽃길을 걸으면 근심과 걱정이 모두 사라질 것입니다.
 
구례 서시천에 핀 각시원추리꽃
 구례 서시천에 핀 각시원추리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원추리꽃이 활짝 핀 서시천 꽃길 구간은 지리산 둘레길 난동-오미 구간의 일부이며 남도이순길 백의종군로입니다. 또한 자전거도로가 잘 조성돼 있어 구례 군민은 물론 관광객이 쉽게 찾아와 걷거나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아름다운 꽃길입니다.
 
서시천 원추리 꽃길
 서시천 원추리 꽃길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원추리꽃의 향은 사랑에 깊이를 더한다고 하니 원추리꽃이 만개하는 7월, 부부나 연인이 함께 서시천 원추리 꽃길을 걸어보면 어떨까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지리산 화엄에 물들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