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저구항의 수국은 한창이다. 7월 9일-10일 양일간, 수국축제도 열린다고 한다.
 저구항의 수국은 한창이다. 7월 9일-10일 양일간, 수국축제도 열린다고 한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며칠째 계속되던 장맛비가 잠시 멈춘 7월의 둘쨋날. 아침 일찍 거제 저구항으로 향했다. 남부면으로 들어서자 도로 양옆으로 소담스럽게 피어난 수국이 반갑게 맞아준다. 수국길은 저구항까지 이어졌다. 가는 길에 마하 재활병원 앞뜰에 활짝 핀 홍련과 백련을 만나는 안복도 누렸다. 저구항에 도착하니 이른 시각때문인지 다행이 번잡함없이 카메라와 마음에도 여유롭게 수국을 담을 수 있었다. 저구항의 수국은 지금 한창이었다. 풍성하고 소담스러운 꽃은 내마음을 여유롭고 편안하게 해주었다. 
 
저구항 수국.
 저구항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바로 곁에 있는 명사해수욕장에 들른 뒤 썬트리팜리조트를 찾았다. 거제의 수국명소로 알려져 있는 곳이라 가면서도 은근히 걱정이 됐는데 과연 관광버스를 타고온 사람들로 북적였다.

한쪽에 비껴서서 사람들이 얼추 빠지기를 기다렸다가 둘러봤다. 리조트 맞은 편 길건너에 그다지 넓지 않은 공간이었지만 소담스럽게 피어난 수국들로 가득차 있었다. 일운면 양화리 파란대문집 수국은 다양한 색깔로 거의 꽃잎을 활짝 열었다.  

수국은 이름그대로 물을 아주 좋아하는 꽃이다. 흰색, 파란색, 분홍색, 보라색, 자주색 등 다양한 색깔의 꽃을 피운다. 꽃 색깔이 토양의 산도에 따라 변한다는데 그래서 꽃말도 '변덕'인 것일까. 하지만 많은 작은 꽃들이 모여 하나의 풍성한 꽃을 완성하기에 '진심'이라는 꽃말도 있다.

저구항에서는 7월 9일부터 10일까지, 양일간 수국축제를 연다고 한다. 거제는 지금 수국 천지다.
 
참으로 소담스럽고 풍성하게 피어난 수국.
 참으로 소담스럽고 풍성하게 피어난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저구항 수국.
 저구항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명사해변으로 가는 길에 핀 수국
 명사해변으로 가는 길에 핀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거제의 수국 명소로 알려진 썬트리팜리조트에도 수국이 활짝 피었다.
 거제의 수국 명소로 알려진 썬트리팜리조트에도 수국이 활짝 피었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썬트리팜리조트에 핀 수국
 썬트리팜리조트에 핀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거제의 또다른 수국 명소로 알려진 파란대문집 수국도 풍성하게 피어났다.
 거제의 또다른 수국 명소로 알려진 파란대문집 수국도 풍성하게 피어났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저구항 가는 길에 만난 연꽃. 
뜻밖의 안복에 한가득 기쁜 마음으로 연꽃을 마주했다.
 저구항 가는 길에 만난 연꽃. 뜻밖의 안복에 한가득 기쁜 마음으로 연꽃을 마주했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거제 마하 재활병원 앞뜰에 핀 홍련
 거제 마하 재활병원 앞뜰에 핀 홍련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여행은 마치 숨을 쉬는 것처럼 나를 살아있게 한다. 그리고 아름다운 풍광과 객창감을 글로 풀어낼 때 나는 행복하다. 꽃잎에 매달린 이슬 한 방울, 삽상한 가을바람 한 자락, 허리를 굽혀야 보이는 한 송이 들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날마다 꿈꾼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