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취임식.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취임식.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더 이상 기성세대가 만든 지식으로 우리 아이들을 가두어서는 안된다.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고, 시행착오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결국에는 완전히 새로운 지식과 가치를 창조해내는 힘을 이제 우리 학생에게 길러주어야 한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취임사를 통해 강조한 말이다. '3선'의 박 교육감은 1일 오전 창원대 글로벌평생학습관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박 교육감은 "오직 경남교육, 오직 경남 학생을 위하여 미래교육으로 나아가겠다"라고 선언했다.

박 교육감은 미래교육의 3가지 방향으로 ▲학생의 개별성을 삶의 힘으로 만드는 교육 ▲모두의 가능성을 실현하는 교육 ▲모든 곳이 학교, 모든 이가 선생님이 되는 교육을 이루어내겠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학생의 개별성을 삶의 힘으로 만드는 교육'을 위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첨단 교육 정보 기술을 활용한 학생 맞춤형 교육체제를 통해 교육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내고, '모두의 가능성을 실현하는 교육'을 위해 농어촌 작은 학교 살리기, 행복교육지구와 마을학교 활성화 등으로 지역 간 교육격차 해소 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든 곳이 학교, 모든 이가 선생님이 되는 교육"을 밝힌 그는 ▲민주적이고 평화로운 학교문화 조성, ▲'마을교육지원플랫폼' 구축 등을 통한 교육생태계 확장, ▲'경남생태환경교육원' 설립을 통한 생태전환교육 강화를 제시했다.

또 박 교육감은 "학생 한 명, 한 명의 삶, 그 자체가 경남의 미래교육이다"며 "학생이 스스로 자립하고, 더불어 공존하는 삶의 방법을 배우는 것이 경남의 미래교육이다. 학생이 생활하는 모든 곳이 학교가 되고, 아이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주는, 경남의 모든 어른이 교사가 되는 것이 경남의 미래교육이다"고 했다.

그는 "이미 시작된 경남의 미래교육, 이제는 경남을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교육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오직 경남교육, 오직 경남 학생만을 바라보며,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을 비롯해 관계 기관 관계자, 교직원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 취임식.
 박종훈 경남교육감 취임식.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박종훈 경남교육감 취임식
 박종훈 경남교육감 취임식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