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2대 충남도의회 전반기 의장단은 다수당인 국민의힘이 가져갔다. 사진 왼쪽부터 김복만 제1부의장, 조길연 의장, 홍성현 제2부의장
 제12대 충남도의회 전반기 의장단은 다수당인 국민의힘이 가져갔다. 사진 왼쪽부터 김복만 제1부의장, 조길연 의장, 홍성현 제2부의장
ⓒ 충남도의회

관련사진보기



원 구성을 놓고 힘겨루기를 벌이던 충남도의회가 1일 제12대 전반기 의장으로 조길연 의원(부여2·국민의힘)을 선출했다. 

제1·2부의장에는 김복만 의원(금산2·국민의힘)과 홍성현 의원(천안1·국민의힘)이 선출, 의장단은 모두 국민의힘 차지가 됐다.  

오전 10시 예정이던 제338회 임시회 1차 본회의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원 구성 이견으로 한 시간 정도 늦게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원장 2석과 예결위원장 1석을 요구한 반면 국민의힘은 상임위원장 2석을 제시,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진 것.

결국 양당은 논의 끝에 상임위원장 2석과 예결위원장 1석을 민주당이 가져가는 것으로 합의했고, 의장단 선출이 진행됐다. 

조 의원은 재적인원 48명 가운데 43표를, 김 의원과 홍 의원은 각각 44표, 42표를 얻었다.

조길연 의장은 "의장의 중책을 맡겨주신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경청하며 상생하는 의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도민의 뜻이 도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것은 물론, 견제와 균형, 대안을 제시하는 의정활동을 펼쳐 도의회 전체의 위상과 신뢰를 한층 더 높여 나가겠다고"고 약속했다.

개원식은 오는 4일 열릴 예정이며 이날 2차 본회의에서 상임위 위원장이 결정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