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경제>의 30일자 보도
 <한국경제>의 30일자 보도
ⓒ 네이버뉴스 캡쳐

관련사진보기

 
<한국경제>가 쿠팡 본사 로비에서 농성 중인 쿠팡 노조 소속 노동자들이 대낮에 술판을 벌였다고 보도했지만 쿠팡 노조 측은 "커피캔을 술로 둔갑시켰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노조 측은 <한국경제>가 노조를 흠집내기 위해 기본적인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의도된 오보를 낸 것"이라며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국경제>는 6월 30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에서 혹서기 대책을 요구하면서 농성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 소속 노동자들이 대낮에 술판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관련 기사 : [단독] 쿠팡 노조, 본사 점거하고 대낮부터 술판 벌였다).

이 매체는 "노조는 로비에 돗자리를 펴고 마스크를 벗은 채 큰 소리로 대화를 나누고, 대낮부터 술잔을 기울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하면서, 독자가 제공했다는 관련 사진도 함께 실었다. 돗자리에 앉은 노조원들 앞에 음료수 캔이 놓여있는 사진이었는데, 해상도가 낮아 사진만으로는 음료수인지 술인지 확인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그런데 <한국경제>는 사진 설명에 "쿠팡 본사를 점거한 노조원들이 대낮부터 술판을 벌이고 있다", "쿠팡 본사를 점거한 노조원들이 마스크를 벗고 술잔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명시했다. 이같은 <한국경제> 보도가 나온 후 일부 언론들도 따라 '쿠팡 노조원들이 술판을 벌였다'고 보도했고, 보수 언론인 <문화일보>는 1일자 사설을 통해 쿠팡 노동자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문화일보>는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 조합원들이 지난달 23일부터 서울 쿠팡 본사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으나, 이들이 로비에 돗자리를 펼치고 술판을 벌인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쿠팡 직원들 사이에 경찰의 엄정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쿠팡 노조는 <한국경제> 기사의 사진에 등장하는 음료캔은 술이 아니라 커피라고 반박했다.  

노조 측은 해당 보도가 나온 직후 "사진에 나와 있는 캔에 담긴 음료는 맥주가 아니라 커피"라며 관련 사진을 공개하면서 "(사진에 나온) 커피캔은 '핑크프렌즈'에서 판매하는 아메라카노와 카페라떼"라고 반박했다. 노조를 응원하는 쿠팡 노동자의 친구가 직접 구매해 농성장으로 가져다 줬다는 것이 노조 측의 설명이다.

쿠팡 노조는 "<한국경제> 기사에 실린 사진의 화질이 흐려 기사를 읽는 사람이 직접 캔의 정체 판단하지 못하게 한 점은 기사의 의도가 노조 투쟁 음해임을 알 수 있게 한다"고 비판했다.

'오보 항의'에도 <한국경제> 기사 정정 안해... "노조 음해 위한 의도적 오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가 <한국경제> 술판 보도를 반박하기 위해 공개한 사진. 노조를 응원하기 위해 농성 중인 쿠팡 노동자의 친구가 구매해 전달했다는 커피캔과 츄러스 등 간식이 놓여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가 <한국경제> 술판 보도를 반박하기 위해 공개한 사진. 노조를 응원하기 위해 농성 중인 쿠팡 노동자의 친구가 구매해 전달했다는 커피캔과 츄러스 등 간식이 놓여있다.
ⓒ 쿠팡물류센터지회

관련사진보기

 
노조 측은 1일 오전 <한국경제>에 사진에 등장하는 음료캔이 맥주캔이 아닌 커피캔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기사 삭제와 정정 보도 요청을 했지만 아직까지 책임 있는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노조를 출입하고 있는 <한국경제> A기자를 통해 기사 삭제와 정정보도를 거듭 요청했는데 그 후 아무런 연락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기사를 쓴 기자는 A기자에게 '맥주가 찍힌 다른 사진이 있다'라고 했다고 한다"며 "그게 사실이면 그 사진으로 교체하면 될텐데 그렇게 하지도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도 1일 논평을 내고 "<한국경제>가 술이라고 지목한 음료는 캔에 담은 커피임이 드러났다"며 강력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민주노총은 "기사에는 사진이 들어있기 때문에 해당 캔 종류가 술이 맞는지 확인하는 것이 먼저였다"라며 "하지만 <한국경제>는 음료캔에 담긴 내용물이 무엇이었는지 당사자에게 확인조차 하지 않고 기사를 썼다. 의도된 오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또 이같은 보도의 배경으로 <한국경제>의 "뿌리 깊은 노조 혐오"가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 신문은 어떻게 해서든 노조를 깎아내리고 왜곡해야 직성이 풀린다"며 "쿠팡 노조가 술판을 벌였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보다, 그랬다는 기사를 내보내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오보를 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처럼 민주노총과 쿠팡 노동자들이 오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지만 <한국경제>는 1일 현재(오후 5시 기준) 해당 기사를 정정하거나 삭제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은 "<한국경제>가 사과는커녕 기사조차 내리지 않고 있다"라며 언론중재위 제소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