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몽산포 해변이 주말리면 관광객들의 무문별한 수산물 채취로 몸살을 앓고 있다.
 몽산포 해변이 주말리면 관광객들의 무문별한 수산물 채취로 몸살을 앓고 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무분별한 해루질로 인해 교란된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갯벌 생태계를 보전을 위해 '갯벌 생태휴식제'를 지난 6월 25일부터 1년여간 시범적으로 시행에 들어갔다.

갯벌 생태휴식제란 일부 갯벌 지역에 한시적으로 출입을 통제하여 자연성 회복을 유도하는 제도이다.

이번 갯벌 생태휴식제는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몽산포 갯벌 북쪽 일부 지역 15ha(전체 면적 145ha의 10.3%)이다. 

지난 6월 25일부터 7월 24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올해 7월 25일부터 내년 7월 24일까지 출입통제를 실시하는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갯벌 생태휴식제가 시행되는 몽산포 갯벌 지역은 여름철 성수기에 하루 평균 약 1000명 이상의 탐방객이 방문하면서 갯벌이 단단해지고 조개 개체수가 감소했다.  

국립공원연구원과 전남대학교가 지난해 실시한 태안해안 갯벌 교란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갯벌 생태휴식제가 시행되는 몽산포 갯벌지역은 전체 조개류의 서식밀도가 주변 지역의 약 28.2%에 불과했다.

탐방객들이 선호하는 백합, 동죽, 떡조개의 서식밀도는 30% 수준으로 조사됐다. 몽산포는 백합, 떡조개, 동죽의 서식밀도가 75개체/㎡, 탐방객 수가 몽산포보다 적은 달산포는 백합, 떡조개, 동죽의 서식밀도가 250개체/㎡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공단은 몽산포 지역 중에 갯벌 생태휴식제가 시행되지 않는 갯벌에서도 생태계 보전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생태교육 등 홍보 활동을 펼친다.
   
▲작은 개체 놓아주기 ▲일정량 이상으로 조개 채취하지 않기, ▲불법어구(개불펌프, 대형삽 등) 사용하지 않기 등의 생태교육을 시행하고, 채취가능한 조개류 크기가 표시된 바구니 등의 대여 물품을 지원한다.

조경옥 국립공원 태안해안사무소장은 "다양한 생물의 서식공간이자 오염물질을 정화시켜 자연성을 회복시켜 주는 소중한 갯벌을 보전하고 지속가능한 이용을 도모하기 위해 갯벌 생태휴식제가 시행되는 만큼 국민의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