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박종선(유성1) 대전시의원 당선인.
 국민의힘 박종선(유성1) 대전시의원 당선인.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박종선(국민의힘, 유성1) 대전시의원 당선인이 의장 선거와 관련,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정한 절차에 반발하며 "대전시당과 양홍규 대전시당위원장은 원칙과 관행을 무시하고, 불공정·비상식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박 당선인은 29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시의회 원 구성의 원칙과 관행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박 당선인에 따르면, 국민의힘대전시당(위원장 양홍규)은 지난 27일 열린 광역·기초의원 당선인 간담회에서 의장 선출 원칙을 공지했다. 각 의회별로 의원들이 합의해 추대하되,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당내 경선 투표로 결정한다는 것.

이에 따라 대전시의회 의장은 오는 30일 의장 후보(경선) 등록을 한 후 7월 4일 의원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는 것이다. 다만,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경우, 의회 본 선거 후보에는 등록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쓰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박 당선인은 시당과 시당위원장이 원칙과 관행을 무시하고 비민주적으로 의회 원구성에 관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회나 지방의회의 원구성(의장단 선출) 관행이 다선의원 중심인데도 불구하고, 의장 후보로 나선 초선의원들과 합의 또는 경선을 하라고 강요하고 있다는 것. 특히, 양홍규 시당위원장의 지역구인 대전 서구을 지역에서 당선된 후보를 공개적으로 의장후보로 밀고 있다며 그는 반발했다.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은 대전시의회 22석 중 18석을 차지했으며, 그 중 재선의원은 박 당선인이 유일하다. 따라서 자신이 의장으로 추대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의장에 도전하고 있는 이한영 당선인(서구6)과 이상래 당선인(동구2)과 합의 또는 경선을 하라고 하는 것은 원칙과 관행을 무시한 비민주적인 행태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제9대 대전광역시의회 원 구성을 파행으로 몰고 가는 국민의 힘 대전시당 양홍규 위원장은 당원과 대전 시민들에게 석고대죄 해야 한다"며 "역대 지방의회 원 구성의 원칙과 관행, 순리, 질서는 다선의원을 중심으로 원 구성을 해왔다. 그것이 관례였다. 그것이 선출해 준 시민에 대한 도리이고 예의"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작금의 국민의힘 대전시당과 양홍규 위원장은 이를 철저히 무시하고 외면하고 있다"며 "시당위원장 본인의 지역구에 소속된 특정 후보를 의장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도가 바로 그 이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에 본인은 원칙과 관행을 무시하고 당원과 시민의 뜻을 위배하며 비원칙과 비공정, 비상식으로 일관하고 있는 국민의힘 대전시당과 양홍규 위원장의 비민주적 행태를 당원과 시민들께 알리며 정의롭지 않은 당 방침에 불복하고, 오직 시민의 편에서 제9대 대전광역시의회 원 구성을 하는 것이 당원과 시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하여 9대 의회 의장직에 출마하고 자 한다"고 선언했다.

즉,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정한 경선 절차에 참여하지 않고, 대전시의회 의장 선거에 직접 출마하겠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그는 "의회 원 구성은 다선 위주의 원 구성을 해야 한다. 그 이유는 다선의 의정활동 경륜과 전문성, 리더십 등을 고려하는 것이 공정이고 상식이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번 9대 대전시의회 의장직에 도전하는 초선의원들은 명분을 얻을 수 없다. 이를 어기고 의장직에 도전하는 것은 사리사욕과 권력욕에 사로잡힌 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님을 삼척동자도 안다"고 비난했다.

그는 끝으로 "대전시당이 정한 일방적인 지침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정당성을 찾을 수 없고, 4명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무시하고 협치원칙도 위반하는 것"이라며 "당에서 선출한 후보에게 100% 투표하라는 것은 공산주의식 비민주적 행태다. 따라서 이러한 불의한 방침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질의응답에 나선 그는 '양홍규 시당위원장이 특정인을 밀어주고 있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의에 "시당위원장 지역구에서 의장이 나와야 한다고 말한 녹취파일이 있다. 다만, 양 위원장이 직접 한 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당내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선출하는 것인 관행아니냐'는 질의에는 "다선의원이 의장을 맡는 게 관행이며, 이 원칙이 지켜지지 않는 경선은 불의하기 때문에 그 절차에 응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