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보호자인 60대 남성이 방화를 시도해 환자와 의료진이 대피하는 일이 일어났다.

25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께 부산 서구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방화를 시도했다.

A씨는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뿌린 뒤 불을 낸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은 밝혔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의 보호자로 병원에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소방관이 출동했을 때는 불은 진화돼 있었고,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방화 시도로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모두 47명이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가 방화를 시도한 이유 등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