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3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개최되는 한화이글스와 엘지(LG)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나라사랑 시구' 행사가 개최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이성우 천안함 유가족협의회 회장이 참여하는 프로야구 시구행사이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프로야구 구단 엘지(LG)트윈스와 협업해 진행됐다. 이번 시구행사에는 최원일 전 함장, 이성우 회장은 물론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가족 등 20여 명을 초청, 경기관람도 진행된다.

시구행사에서 최원일 전 함장은 시구를, 이성우 회장은 시타를,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나라를 지킨 영웅을 제대로 예우하고 받들겠다는 의미로 시포자로 나선다.
 
최원일 전(前) 천안함 함장(시구자)
 최원일 전(前) 천안함 함장(시구자)
ⓒ 국가보훈처

관련사진보기

 
시구자인 최원일 전 함장은 2021년 전역 후 현재 사단법인 326호국보훈연구소 소장으로서, 천안함 장병의 명예회복과 생존 장병 지원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시타자인 이성우 유족회장은 고(故) 이상희 하사의 부친으로, 천안함 전사자의 호국정신을 계승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시포자인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부친인 고(故) 박순유 중령이 베트남전에서 맹호부대 첩보부대를 지휘하다 1972년 6월 전사한 보훈가족의 일원이다.

시구자인 최원일 전 함장은 천안함 생존 장병 58명을 상징하는 58번, 시타자인 이성우 유족회장은 천안함 피격으로 전사한 46용사를 의미하는 46번, 그리고 시포자인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천안함의 함번인 '피시시(PCC)-772'의 772번을 새긴 야구복을 입고 시구행사를 진행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번 나라사랑 시구행사는 나라를 지킨 영웅들을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