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심의 중인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 도중에 잠시 회의장 밖으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심의 중인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 도중에 잠시 회의장 밖으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이준석 당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오는 7월 7일 다시 윤리위를 열고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뒤 징계 여부를 심의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성상납 의혹 관련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해 '7억 원 각서'를 썼다고 알려진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선 품위유지 의무 위반 혐의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김 정무실장의 증거 인멸 시도 정황을 일정 부분 인정한 걸로 풀이된다.

윤리위는 이날 3차 회의를 열고 김 정무실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7억 각서'와 관련한 소명을 듣는 등 오후 7시부터 약 5시간에 걸쳐 심의를 진행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심의를 마친 뒤 "김철근 현 당대표 정무실장의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사유는 증거인멸 의혹관련 품위유지 위반"이라며 "이준석 현 당대표에 대해선 제4차 중앙윤리위 7월 7일 개최해서 소명 청취 후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김 정무실장의 징계 수위는 재소명을 청취한 뒤 결정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김 정무실장의 증거 인멸 시도에 대한) 의혹이 덜 풀렸다"며 "오늘 (김 정무실장이) 오신 건 협조하는 차원에서 오셨기 때문에, 좀 더 우리가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할 거 같다는 판단 하에 개시했다"라고 설명했다.

윤리위 "상식적인 눈높이에서" - 이준석 "당의 혼란"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후 저녁 식사를 마치고 국회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후 저녁 식사를 마치고 국회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도 징계 논의 대상인가'라는 취재진 물음에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 유지 위반을 심의할 것"이라며 "(심의를) 개시한 내용도 그 내용"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의 소명절차만 남은 것이냐'는 질문엔 "(소명을) 청취하는 절차를 일단 하는 것"이라며 "징계할지, 안 할지는 소명을 다 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오늘 이 대표를 징계하려고 했는가'라고 묻는 말엔 "애초부터 (안건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윤리위원장은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들여다보는 것이지 성상납이 실제 있었는지는 판단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표의 성상납이 있었다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저희는 수사기관이 아니다. 상식적인 눈높이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 결정에 즉각 반발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 심의 종료 직후 당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에게 "저는 오늘 윤리위에 출석해서 제 입장을 밝히겠단 의사를 여러 경로로 여러 차례 전달했으나 발언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라며 "7월 7일 소명 기회를 준다고 했지만 모르겠다.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 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뭔지 궁금하다"라고 지적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