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원자력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생산현장(원자력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8~21일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47.6%로 집계됐다.

지난주 대비 4.9%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부정평가는 47.9%로 지난주 대비 4.9%포인트 올랐다.

차이는 0.3%포인트로 오차 범위 내이지만,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4.6%였다.

연령별로는 20대와 6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30대에서는 긍정평가 46.2%·부정평가 49.1%, 40대에서는 긍정평가 33.4%·부정평가 62.9%였다. 50대에서는 긍정평가 45.8%·부정평가 50.1%였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53.3%), 대구·경북(55.9%), 강원·제주(48.7%), 서울(49.6%), 경기·인천(50.2%)에서 긍정평가가 높았고, 전남·광주·전북(69.5%), 대전·충청·세종(52.4%)에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알앤써치는 주식 하락세와 고물가 등 경기 침체 불안감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해석했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국민의힘은 지난주 대비 5.9%포인트 떨어진 44.3%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은 1.1%포인트 하락한 29.6%였다.

양당 간 격차는 14.7%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정의당은 3.6%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윤석열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