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찰청 직장협의회 이소진 위원장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앞에서 ‘경찰의 민주성, 중립성, 독립성, 책임성 훼손하는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1인 시위를 제복을 입고 진행하고 있다.
 경찰청 직장협의회 이소진 위원장이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앞에서 ‘경찰의 민주성, 중립성, 독립성, 책임성 훼손하는 행안부 경찰국 신설 반대’ 1인 시위를 제복을 입고 진행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박규리 기자 = 일선 경찰들이 21일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개선 자문위원회'가 발표한 경찰 통제 권고안에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경찰 직장협의회 대표단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적 합의 없는 행안부의 독단적 경찰 통제는 시대 흐름에 역행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을 통해 인사·예산·감찰 사무에 관여하고 수사 지휘까지 하겠다는 발상은 경찰의 독립성 및 중립성과 민주적 견제 원칙을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대한민국 경찰은 권력의 하수인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1991년 내무부 치안본부에서 외청인 경찰청으로 독립하고 경찰위원회 제도가 도입된 후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며 "행안부에서 추진하는 경찰 제도 개선안은 과거로의 회귀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또 "법률 취지에 어긋나는 하위법령 개정은 권력에 취약한 경찰 탄생과 직결됨을 명심해야 한다"며 법적 근거 없는 경찰국 신설 등 경찰 통제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이소진 경찰청 직협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시민·노동단체들도 비판 성명을 냈다. 공권력감시대응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모임인 경찰개혁네트워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권한이 강화될수록 경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은 약화하고 경찰이 정치 권력에 직접적으로 종속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도 성명을 내고 "법에서 규정하지도 않은 치안 사무를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통해 행안부 장관의 업무로 하겠다는 것은 위임 입법의 본질을 벗어나 경찰의 민주성, 독립성을 훼손하는 심각한 헌법 유린이자 '빅브라더 행안부'를 만들겠다는 일차원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경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