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국이 활짝 피어났다.
 수국이 활짝 피어났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더위가 시작되는 이맘때, 탐스럽고 풍성하게 피어나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꽃, 수국이 피기 시작했다. 수국 명소로 알려진 곳들 중, 지난 17일 통영 광도천변 수국길을 다녀왔다. 

경남 통영시 광도면에 있는 하천인 광도천 일대는 이 시기면 수국 천지로 장관을 이룬다. 광도천 총연장 5㎞ 구간 중 덕포교를 중심으로 한 2㎞ 구간이 '수국 거리'다. 이곳에서는 18, 19일 이틀간 '광도빛길 수국축제'가 열린다. 올해로 6회째다.
 
풍성하게 피어난 수국
 풍성하게 피어난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토질에 따라 색깔이 바뀐다는 수국. 광도천변에는 유난히 푸른 색 수국이 많았는데 한쪽에 붉은 색 수국도 피어있다.
 토질에 따라 색깔이 바뀐다는 수국. 광도천변에는 유난히 푸른 색 수국이 많았는데 한쪽에 붉은 색 수국도 피어있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지난해와 지지난해는 코로나로 인해 축제가 열리지 못했다. 원래 벚나무길이었던 이곳에 주민들이 수천 송이의 수국을 심고 가꾸어 이제는 통영을 대표하는 작은 마을축제로 성장했고, 수국은 광도면의 꽃으로 지정됐다.
 
광도천변 수국길.
 광도천변 수국길.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벚나무 아래에 핀 수국.
 벚나무 아래에 핀 수국.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정화 작업으로 몰라보게 맑아진 하천가 벚나무길에 수국이 피어났다. 물가에 핀 수국이 좀 더 특별한 느낌을 준다. 수국 개화는 80% 정도. 지금도 보기 좋지만 다음 주가 되면 만개할 것 같다. 네비게이션에 '카페 드몰른'이나 '신세계운전학원'을 찍고 찾아가면 된다.
 
물가에 핀 수국이 좀더 색다른 느낌을 준다.
 물가에 핀 수국이 좀더 색다른 느낌을 준다.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걷는 사람들의 마음도 풍성해지는 수국길.
 걷는 사람들의 마음도 풍성해지는 수국길.
ⓒ 김숙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여행은 마치 숨을 쉬는 것처럼 나를 살아있게 한다. 그리고 아름다운 풍광과 객창감을 글로 풀어낼 때 나는 행복하다. 꽃잎에 매달린 이슬 한 방울, 삽상한 가을바람 한 자락, 허리를 굽혀야 보이는 한 송이 들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날마다 꿈꾼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