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종도는 다리 개통으로 더 이상 배를 타고 가지 않아도 된다. 사진은 시원한 바다 풍경을 보며 걷기 좋은 예단포 둘레길.
 영종도는 다리 개통으로 더 이상 배를 타고 가지 않아도 된다. 사진은 시원한 바다 풍경을 보며 걷기 좋은 예단포 둘레길.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섬이기 때문일까. 인천 영종도의 시간은 꽤 더디 간다. 다리 개통으로 더 이상 배를 타고 가지 않아도 되는 섬 영종도는 인천공항을 비롯한 다양항 볼거리가 있어 여행지로도 손색이 없다. 수심이 낮고 넓은 백사장을 가진 을왕리 해수욕장도 있고, 가벼운 산책 삼아 바다를 바라보며 걷는 예단포 둘레길도 있고, 달리는 내내 바다 풍경을 볼 수 있는 레일 바이크도 있다.

시원한 바다 풍경 보며 걷는 예단포 둘레길
 
예단포 둘레길
 예단포 둘레길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예단포화장실은 아름다운 등대를 연상하게 하는 건축미를 자랑한다.
 예단포화장실은 아름다운 등대를 연상하게 하는 건축미를 자랑한다.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예단포 둘레길은 예단포항 선착장 바로 옆 나무계단을 오르며 시작한다. 아카시아와 찔레나무가 만든 연둣빛 터널 안에는 상큼한 아카시아 향이 가득하다. 숲 터널을 어느 정도 오르면 시야를 가리는 나무 하나 없이 바로 건너 강화도와 삼 형제 섬이라 불리는 신도·시도·모도가 손에 닿을 듯 펼쳐져 있다.

특히 바닷물이 빠져 갯벌과 갯골이 진득하게 그 모습을 드러내고 해가 떨어져 붉게 물든 바다 풍경은 그저 '엄지 척'하지 않을 수 없다.

두 번째 정자에서 바다로 난 계단을 내려가면 바닷가에 널브러진 바위와 뻘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경사가 심하지 않은 1.5㎞의 산책길은 왕복 한 시간 정도면 충분하고 대부분 야자매트가 깔려있어 보행 약자도 쉽게 다녀올 수 있다. 또 선착장에는 아름다운 등대를 연상하게 하는 화장실이 돋보인다.

영종역사관 견학, 씨사이드 파크에서 레일바이크
 
영종역사관 전경
 영종역사관 전경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해안따라 길게 조성된 씨사이드파크에는 기찻길 감성을 자아내는 레일바이크가 있어 시원한 바다를 바라보며 페달을 밟으면 스트레스도 몽땅 사라진다.
 해안따라 길게 조성된 씨사이드파크에는 기찻길 감성을 자아내는 레일바이크가 있어 시원한 바다를 바라보며 페달을 밟으면 스트레스도 몽땅 사라진다.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영종역사관에서는 운서동 유적지에서 출토된 선사시대의 유물과 함께 영종도의 역사를 자세히 담고 있다. 신석기시대에서 시작해 영종도 등 네 개의 섬이 매립공사로 하나로 합쳐져 영종신도시가 되고, 그곳에 인천국제공항이 들어서고, 첨단 스마트시티가 되기까지의 변천사를 볼 수 있다.

해안 따라 길게 조성된 씨사이드 파크에는 화단과 경관폭포까지 조성돼 있어 산책하기 좋다. 바로 옆 해안에는 기찻길 감성을 자아내는 왕복 5.6㎞의 레일바이크도 있다. 인천대교와 월미도 등 바다 풍경을 바라보며 40분 정도 페달을 밟아야 하는데 거의 대부분이 평지라 쉬엄쉬엄 가다 보면 그다지 힘들지 않고 시원한 바다 풍경을 보느라 스트레스도 몽땅 사라진다.

주말에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므로 미리 인터넷으로 예약을 하고 가면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할인까지 받을 수 있다.
 
종도 구읍뱃터에 가면 월미도와 영종도를 연결하는 배편을 이용할 수 있다.
 종도 구읍뱃터에 가면 월미도와 영종도를 연결하는 배편을 이용할 수 있다.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백령도 두무진을 모티브로 조성된 공원 내의 경관폭포는 전망대 역할도 해 정상에 오르면 송도와 인천대교 등 시원한 서해 앞바다를 조망할 수 있어 꼭 올라가 보기를 추천한다.

바로 옆 구읍뱃터에서는 아직도 월미도와 영종도를 연결하는 배편을 운행하고 있어 자동차가 아닌 배를 타고 영종도로 가는 여행도 가능하다.
 
수도권과 가까운 선녀바위·을왕리 해수욕장

 
예단포항 노을
 예단포항 노을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을왕리해수욕장
 을왕리해수욕장
ⓒ 아이-뷰

관련사진보기

 
영종 역사관에는 운서동 유적지에서 출토된 선사시대의 유물과 함께 신석기시대부터 영종도 등 네 개의 섬이 매립공사로 하나로 합쳐져 영종 신도시가 되고, 그곳에 인천 국제공항이 들어서고, 첨단 스마트시티가 되기까지의 변천사에 대하여 자세하게 전시하고 있다.

조개껍질과 모래가 반반인 선녀바위 해수욕장 끄트머리에는 기암괴석 사이로 슬픈 사랑을 간직한 선녀바위가 우뚝 서있다. 한적한 모래사장도 걸어보고 조개도 구워 먹으며 낙조까지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도 여행 일정에서 빼놓지 말아야 한다.

예단포항에서 만난 물회 식당 사장에게 요즘 경기를 물어보니 "거의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것 같다"고 했다.

돌아오는 주말, 수도권에서 그리 멀지 않고 다리만 건너면 갈 수 있는 영종도에서 힐링의 시간을 갖고 여름철 별미인 물회나 해물 가득한 칼국수까지 먹고 오면 어떨까.

글·사진 신영내 i-View 객원기자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시 인터넷신문 'i-View'에도 실립니다.


태그:#인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천시 인터넷신문 ‘i-View’는 시민의 알권리와 다양한 정보제공을 위해 발행하며 시민을 대표해서 객원·시민기자들이 콘텐츠 발굴과 신문제작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제작된 신문은 뉴스레터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