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 하늘에서 월수금화목토성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다. 한달 후 화성은 목성을 지나쳐 금성과 목성 사이에 위치하게 되고, 그믐달과 금성 사이에 수성이 나타난다.
▲ 5월 28일 새벽녁 동쪽 하늘의 행성들(작은 사진은 2016년 2월 7일 새벽하늘) 한 하늘에서 월수금화목토성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다. 한달 후 화성은 목성을 지나쳐 금성과 목성 사이에 위치하게 되고, 그믐달과 금성 사이에 수성이 나타난다.
ⓒ 한종현

관련사진보기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을 한 시야의 하늘에서 동시에 관측할 기회가 수십 년 만에 돌아온다. 다섯 개 행성의 화려한 우주쇼가 6월 중순부터 7월 초순까지 새벽녘 동쪽 하늘에서 펼쳐진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2040년 9월의 오행성 결집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오는 19일부터 27일까지 일반인들도 달을 통해 다섯 행성의 정체를 알 수 있다. 19일에는 달이 토성의 아래쪽을 지나고, 22일과 23일에는 달이 각각 목성과 화성의 아래쪽을 지난다. 26일과 27일에는 그믐달이 차례로 금성과 수성의 바로 위쪽을 지난다. 

특히 28일 새벽에는 수성보다 동쪽, 즉 수성과 태양 사이에 실낱같은 그믐달이 위치하며 달과 오행성이 배열된다. 이는 천체가 별자리 사이에서 빠르게 움직이는 순서대로 달-수성-금성-화성-목성-토성이 정렬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천동설의 우주론에서 지구를 중심으로 도는 천체들의 거리순이다.

달이나 행성까지의 거리를 알지 못했던 옛날에는, 별자리 사이로 움직이는 달과 행성의 속도를 이용하여 행성이 지구로부터 떨어진 거리를 예측했다. 지동설과 수성의 배치만 차이가 있을 뿐 다른 행성의 배열은 모두 동일하다.

일반인이 별자리 사이에서 행성을 찾아 확인하는 것은 쉽지 않다. 맨눈으로는 별과 행성이 모양으로 구분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토성과 수성은 밝기 또한 1등성의 별들과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달 말, 새벽녘 동쪽 하늘을 쳐다보는 것만으로 다섯 개의 행성을 모두 확인하고 스마트폰으로 인증 사진도 찍을 기 회가 오는 것이다.
 
금성, 목성, 화성, 토성의 배열로 일직선을 이루고 있으나, 행성들의 이동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6월 중순에는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의 배열로 바뀐다.
▲ 5월 5일 새벽녘 동쪽 하늘의 4대 행성 금성, 목성, 화성, 토성의 배열로 일직선을 이루고 있으나, 행성들의 이동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6월 중순에는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의 배열로 바뀐다.
ⓒ 김지훈

관련사진보기

 
별과 태양 그리고 달의 운동만으로는 하늘이 도는지 땅이 도는지를 알 수 없다. 행성의 복잡한 운동이 있었기 때문에 2300년 전부터 천동설(지구중심설)과 지동설(태양중심설)의 논쟁이 시작되었다.

인류는 수 천 년 동안 맨눈으로만 하늘을 관측했으므로 금성의 모양과 크기 변화를 알 수 없었고, 코페르니쿠스의 태양중심설을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었다.

413년 전 갈릴레이가 인류 최초로 망원경을 통해 금성과 목성을 관측함으로써, 1800년간 이어졌던 역사상 가장 길고 격렬했던 논쟁은 마침표를 찍게 되었다. 금성의 모양 변화가 태양중심설이 옳음을 나타내고 있었다.

어쩌면 평생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오행성 모임을 바라보며 우주의 신비함을 느끼고, 갈릴레이가 했던 것처럼 천체망원경으로 목성과 금성의 모양을 관측해보는 것은 어떨까?
 
5월 28일 새벽녘 동쪽 하늘의 그믐달과 금성이 모내기를 방금 한 논물에 비춰진 모습. 스마트폰 하나로 티코 브라헤보다 더 정확하게 행성의 움직임을 기록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그믐달과 금성의 모습 5월 28일 새벽녘 동쪽 하늘의 그믐달과 금성이 모내기를 방금 한 논물에 비춰진 모습. 스마트폰 하나로 티코 브라헤보다 더 정확하게 행성의 움직임을 기록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 심재철

관련사진보기


(사)대한사랑과  (사)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는 많은 시민과 함께 오행성 모임을 관측하기 위해 일반인을 위한 공개관측회를 개최한다. 관측 행사는 오는 16일부터 6월 말까지 전국 8곳에서 진행한다.

맨눈으로 오행성을 동시에 보는 것뿐만 아니라 천체망원경을 통해 토성의 고리, 목성의 위성과 표면 줄무늬, 금성의 위상 변화 등 행성의 다양한 모습을 관측할 수 있다.

특히 18일 오후 11시,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제 1주차장 민속놀이마당에서 열리는 공개 관측회에서는 누구나 쉽게 별 찾는 방법, 스마트폰으로 천체사진 찍는 방법 등의 강연을 진행한다. 천문 상식 OX퀴즈 대회와 추첨을 통해 푸짐한 상품도 제공된다.

자세한 정보는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홈페이지(kaas.or.kr)를 통해 알 수 있다. 무료
행사로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원치복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회장은 "오행성과 관련된 천문현상은 다섯 개의 행성이 얼마나 가깝게 모이느냐에 따라 수십 년에서 수백 년에 걸쳐 드물게 일어나므로, 고대인들도 이것을 여러 역사서에 빠짐없이 기록할 만큼 중요한 천문현상으로 여겼다"며 "이번 오행성 공개 관측 행사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우주의 신비를 느끼고, 세상의 중심이 바뀌는 과정을 과학적으로 이해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한국하우톤 연구소장으로 27년째 특수윤활유를 연구하지만, 별을 좋아해서 주말을 이용해 성북작은천문대에서 일반인을 위한 천문 교육을 진행합니다. 지구온난화를 막는데도 관심이 많기 때문에 , 아파트형 에너지자립마을 활동과 경비원을 위한 " 에너지나눔햇빛발전소" 건설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