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에서 1년 동안 연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한 책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 책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가 독자들 앞으로 찾아왔다. 
역사여행작가인 운민이 1년여간의 답사와 인터뷰를 바탕으로 꾸민 경기별곡 시리즈 2권 <멀고도 가까운경기도>가 독자 앞으로 찾아왔다.
▲ 경기별곡 2권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 역사여행작가인 운민이 1년여간의 답사와 인터뷰를 바탕으로 꾸민 경기별곡 시리즈 2권 <멀고도 가까운경기도>가 독자 앞으로 찾아왔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경기 별곡>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인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가 독자들에게 경기도의 매력을 두루 보여 주기 위해 새롭게 주목받는 경기 북부의 김포와 파주부터 수도권의 핵심 도시인 수원과 안양까지 다양한 고장을 함께 둘러보았다면, 두 번째 책인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는 경기도에 속해 있지만 수도권에서 조금 떨어진 이른바 '근교 도시'를 살펴본다.

경기도의 많은 도민이 이 도시에 살고 있지만 정작 자신이 살고 있는 곳의 역사와 정체성을 모르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그곳의 가치를 더해 주는 것은 이 장소에 깃든 이야기다.      
 
경기도 북부에 위치한 가평은 강원도와 근접해 장엄한 산세와 강이 어우러져 있다.
▲ 가평의 아침고요수목원 경기도 북부에 위치한 가평은 강원도와 근접해 장엄한 산세와 강이 어우러져 있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이 책에서 다뤄지는 경기도의 도시는 총 12개로 9개의 챕터로 나눠 소개되어 있다. 먼저 가평은 강원도 못지않은 산세와 장엄한 강이 어우러지고 경기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사(山寺)가 존재한다. 화성은 많은 역사의 아픔을 겪었던 고장이지만 궁평항의 솔밭, 제부도의 매바위 등 아름다운 경관이 존재하며, 사도세자를 향한 정조의 효심이 담겨 있는 용주사와 융건릉 등 역사의 흔적도 진하게 남아있다.

또한 수원과 화성 사이에 조그맣게 자리한 오산도 결코 우습게 볼 수 없다. 면적은 작을지라도 임진왜란의 격전지인 독산성, 전국에서 두 개밖에 없는 공자의 사당, 경기 남부 최대의 시장까지 오밀조밀하게 모여 있어 가볍게 다녀오기 손색없는 곳이다.     

우리가 이동갈비 또는 막걸리로만 알고 있었던 포천은 과거엔 금강산과 강원도로 넘어가는 '경흥로'의 길목이었다. 덕분에 이 고장은 경기 북부에서 제일 번성했던 상업 도시로 알려졌다. 또한 한탄강이 흐르는 중간 지점에 있어 용암대지와 현무암이 만들어 내는 독특한 지질 경관을 볼 수 있다.

과천, 군포, 의왕은 서울에서 한 시간 이내로 충분히 갈 수 있는 도시지만 여행, 답사를 목적으로 이곳을 찾는 일은 드물다. 하지만 이 도시들은 반나절 나들이로 아주 적합하다.

과천은 독립된 고장으로서 역사가 유구하고 정조가 수원으로 행차하는 도중에 머물던 객사와 추사 김정희의 마지막 흔적도 남아있다. 군포는 화려한 볼거리는 적지만 수리산 자락의 살기 좋은 신도시와 일몰이 아름다운 호수공원이 있다. 의왕은 철도를 테마로 하는 철도 관광특구를 꿈꾸고 있다.     
 
안성은 과거 번창했던 상업도시다. 그리고 궁예와 연관이 있는 미륵불이 도시 곳곳에 분포하고 있다.
▲ 궁예미륵 안성은 과거 번창했던 상업도시다. 그리고 궁예와 연관이 있는 미륵불이 도시 곳곳에 분포하고 있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남한강 자락에 위치한 여주는 경기도에서 가장 지정문화재가 산재해 있고, 남한강을 배경으로 수려한 풍경을 자랑하고 있다.
▲ 여주 남한강 남한강 자락에 위치한 여주는 경기도에서 가장 지정문화재가 산재해 있고, 남한강을 배경으로 수려한 풍경을 자랑하고 있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여주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이나 수도권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온 사람들이 경기도의 도시를 추천해 달라고 하면 무조건 처음으로 추천하는 도시다. 장구하게 흐르는 남한강을 배경으로 절벽 위에 우뚝 솟은 신륵사의 풍경은 전국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절경이다.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지정문화재가 산재해 있는 고장이기도 하다.

여주와 경계를 마주하고 있는 이천도 예전부터 독자적인 정체성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도시다. 양녕대군이 이곳으로 유배를 온 뒤로 이곳에서 생산된 쌀은 경기미의 대명사가 되었으며 도심에서 보기 드문 온천지구이기도 하다. 

평택 또한 마찬가지다. 평평한 땅을 뜻하는 지명의 명칭처럼 근접한 충청도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지만, 국제여객항인 평택항과 공군기지의 정문에 자리한 송탄관광특구에서는 외국인들을 심심치 않게 마주한다. 논란의 인물 원균과 신숙주, 조선의 개국공신인 정도전까지 역사적 인물의 발자취가 풍부하게 남아 있는 고장이기도 하다.
 
오산에 위치한 독산성에서는 임진왜란 당시 권율장군과 왜군들과의 치열한 전투가 펼쳐졌던 현장이다.
▲ 오산의 독산성 오산에 위치한 독산성에서는 임진왜란 당시 권율장군과 왜군들과의 치열한 전투가 펼쳐졌던 현장이다.
ⓒ 운민

관련사진보기

 
예전에는 강경, 대구와 함께 조선 3대 상업 도시로 번성했지만 철로가 평택을 지나가는 바람에 쇠퇴한 안성도 경기도를 소개할 때 빠지면 섭섭하다. 안성 구도심에서는 예전 번화했던 흔적들을 만날 수 있으며, 마을 곳곳에 자리한 미륵불의 존재는 궁예와 안성의 인연을 떠오르게 만든다.

2권에서 마지막으로 찾을 도시는 용인이다. 급속한 개발로 도심 전체가 아파트 숲으로 전락했지만 조금만 눈을 돌려 보면 문화유산은 물론이요, 개성 넘치는 박물관도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용인은 경기도 제일의 명당 중 하나로 사대부들의 묏자리로 가장 선호했던 고장이기도 하다.

경기도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급속한 성장을 보이는 지자체인 만큼 잠깐만 눈을 돌려도 그 변화를 따라가기 힘들다. 그런 맥락에서 그 고장의 명소를 소개하고 매력을 알려야 하는 답사기를 쓰는 필자의 입장에서 지속성을 갖춘 명소를 선택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백 년 동안 한 자리에서 그 자리를 묵묵히 지켜온 문화유산들과 그 속에 얽힌 인물들의 이야기는 여전하다. 게다가 고장마다 적어도 수십 년의 역사를 지닌 노포(老鋪)들이 저마다 생명력을 이어 가고 있다.

두 번째 책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 : 경기 별곡 2>를 출판하기까지 역시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다. 지역 도서관의 사서는 물론 박물관에 상주하시는 해설사님들, 지금도 그 지역에 머물며 연구에 몰두하시는 향토사학자, 그 밖에도 수많은 분들과 인터뷰를 통하여 지역에 숨겨져 있던 수많은 이야기들을 발굴할 수 있었다.      

시리즈가 이어지는 동안 지면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그 도시가 담고 있는 중요한 부분들을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경기도의 많은 도민들이 이 도시에 살고 있지만 정작 자신이 살고 있는 그 고장의 역사와 정체성을 모르고 사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런 도시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살펴보며 <경기 별곡> 시리즈는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 (경기별곡 1편),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경기별곡 2편) 이 전국 온라인, 오프라인 서점에 절찬리 판매 중입니다. 경기도 각 도시의 여행, 문화, 역사 이야기를 알차게 담았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인문학 강연, 기고 문의 ugzm@naver.com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 - 쉬러 갔다 마주한 뜻밖의 이야기

운민 (지은이), 작가와비평(2022)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역사, 인문학 전문 여행작가 운민입니다. 현재 각종 여행 유명팟케스트와 한국관광공사 등 언론매체에 글을 기고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경기도 : 경기별곡 1편> <멀고도 가까운 경기도> 저자. kbs 경인 <시사인사이드> 경인방송 <책과 사람들> 출연 강연, 기고 연락 ugzm@naver.com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