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이 고성과 욕설이 난무하는 정치 테러 현장으로 전락했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결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서 되지 않겠냐'며 욕설 시위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면서 "대통령 발언으로 불필요한 갈등이 확산되고 경찰에게도 욕설 집회를 허용하라는 잘못된 신호가 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집무실 앞 집회는 국정 최종 책임자에 대한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허용하기 위해 우리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이라며 "이미 사인으로 돌아간 전임 대통령 사저 앞에서 확성기를 틀고 입에 담지도 못할 욕설과 저주를 퍼붓는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문제"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급기야 또 다른 유튜브 채널 운영자는 윤 대통령 사저 앞 집회신고를 하고 다음 주부터 똑같이 대응 시위를 하겠다고 밝혔다"라며 "대통령이라면 생각이 다른 국민을 통합하기 위해 더 깊게 생각하고 해결에 나서야지 이렇게 단순 논리로 국민의 갈등을 증폭시켜서야 되겠나"라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현직인 나도 그러하니 전직도 감내하라'는 윤 대통령의 인식은 취임사에서 그토록 강조했던 반지성주의를 그대로 용인하는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의 사저를 둘러싼 분열과 갈등으로 윤석열 정부의 국민통합과 협치에 대한 의지가 시험대에 올랐다"고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