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 기자회견 중인 모습 .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금강과 영산강 유역 환경단체들 84개의 시민단체가 7일 환경부 정문에서 기자회견열고 보 처리방안 승계와 이행을 윤석열 정부에 촉구했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 2021년 1월 18일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 해체·백제보 상시 개방, 영산강 죽산보 해체·승촌보 상시개방 등 보 처리방안을 결정했다. 물관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환경부는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 세부 실행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했고, 오는 9일 준공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4대강 보처리방안은 2019년 4대강 조사평가단이 과학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경제성평가, 환경평가 등을 통해 처음 제안됐다. 이를 물관리위원회가 지역주민의 의견수렵과 조사평가단의 결과를 검토하여 결정했다.

이에 시민환경단체는 "금강, 영산강 보처리 방안을 토대로 한 회복과 물관련 정책이 마련되어야 하지만 새 정부의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아직 제대로 된 정책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4대강 보처리 방안과 이후 이행방안은 정략적으로 판단해서는 안된다"며 처리 방안의 구체적인 결과를 빠르게 발표해달라고 요청했다. 
 
.
▲ 현장포퍼먼스 .
ⓒ 이경호

관련사진보기

   
한편 9일 준공되기로 했던 금강·영산간 보처리방안 세부실행계획 수립 용역은 6월 말로 연기되었다. 박은영 대전충남녹색연합 사무처장은 환경부가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했다.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세종보 현장에서 '흘러라 강물아'라는 현수막을 펼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흘러라 강물아'를 외치며 세종보, 공주보, 죽산보 해체를 보현장에서 다시 한번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