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박홍근 원내대표가 친문재인계 일각에서 이재명·송영길 공천 과정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나선 데 대해 8일 "좀 지나친, 과한 측면이 있다"고 반발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렇게 따지면 지난 지도부에서 어떤 정책 결정 과정은 누가 했냐, 이렇게 하나하나 다 묻게 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개별 사안에 대한 평가보다는 전체 우리 민주당이 왜 여기까지 왔는지에 대해 종합적이고 객관적인 평가를 하는 게 맞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친문계 핵심인 홍영표 의원은 "이재명 의원 공천 과정이 밝혀져야 한다"(8일), "전략공천위원회에서 송영길 전 대표 서울시장 출마는 안 된다고 판단해서 컷오프까지 시켰는데 그걸 하루 저녁에 뒤집은 것은 조사해야 한다"(6일)고 공개 요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현 비대위원 중 지난번 지도부에서 활동한 유일한 인사로, 대선 때 이재명 후보 비서실장을 지내는 등 친이재명계로 분류된다.

박홍근 "당대표 선출 규정 개정? 열어놓고 검토"

박 원내대표는 '6.1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이 이재명·송영길에 있다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란 질문엔 "향후 비대위와 당의 공식적이고 책임있는 평가기구가 논의할 문제"라며 답을 미뤘다. 박 원내대표는 다만 "이번주 금요일 비대위가 일차적으로 구성되면 비대위원들이 간담회나 공식 회의를 갖고 총괄적인 평가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당의 (선거 패배)평가가 특정 인물의 책임 여부를 묻는 데 집중되거나 국한될 거라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권리당원 참여 확대 등 최근 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제기된 당대표 선거 규정 개정 목소리에 대해 "민주 정당에서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충분히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다만 이것을 전당대회를 앞두고 특정 주자의 유불리 문제로 접근한다면 갈등이나 혼란을 부추길 소지가 있다"라며 "그런 부분까지 감안해서 향후 전준위가 충분히 논의해나가면 될 일"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홍영표 "당이 원해서 계양 출마? 이재명의 거짓말" http://omn.kr/1zabv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