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전 의원 (자료사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전 의원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국회의원 재직 시 정치자금으로 남편 차를 올 수리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승희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가 거짓 해명을 한 정황이 확인됐다.   

김 후보자는 남편 차 수리가 아닌 의정 활동용 렌터카 도색에 정치자금을 사용했다고 설명하면서 정비견적서를 제시했지만, 실제 정치자금 지출 내역에는 렌터카 수리비를 보험 처리한 내용이 명기된 것이다. (관련 기사 : [단독] 김승희, 정치자금법 위반 정황... 352만 원으로 남편 차 '올 수리' http://omn.kr/1z8t3). 

352만원 들여 도색한 렌터카 2주 후에 또 수리?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김 후보자는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정치자금 수입지출 보고서(2020년 6월 11일 작성)를 신고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20년 4월 13일 '롯데렌탈'에 '자기부담금' 명목으로 20만 원씩 두 차례에 걸쳐 총 40만 원을 입금했다.

렌터카 업체에서 자기부담금을 청구하는 경우는 업체가 자동차보험을 이용해 차량을 수리한 뒤 이용자에게 청구하는 게 일반적이다. 다시 말해, 김 후보자의 의정활동에 이용된 렌터카의 수리비용은 렌터카 업체가 보험 처리했다는 것이다.

한 장기렌터카 업체 관계자는 "자기부담금이 발생했다는 건 장기렌터카 업체에서 수리를 한 뒤 이용자에게 비용을 청구한 것"이라며 "두 번 자기부담금을 냈다면, 수리한 곳이 두 곳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 주장대로라면, 의정활동에 이용한 렌터카는 2020년 3월 30일 정치자금 352만원을 들여 도색이 됐고, 그로부터 2주 후 렌터카 업체에 의해 다시 수리된 뒤 보험처리가 된 셈이다. 

김 후보자 측은 '차량 도색 이후 사고가 발생해 보험 처리를 했느냐'는 질의에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보건복지부 인사청문준비단 관계자는 7일 <오마이뉴스>에 서면으로 "3월(본 계약 만료 시점)이 아니라 의정활동 기간이 만료되는 시점인 5월까지 (계약을) 연장했고, 그 사이에 자기부담금을 보낼 상황이 있어서 부담금을 낸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2020년 3월 30일 서울 여의도의 A 공업사에서 '차량 도색' 명목으로 352만 원의 정치자금을 지출했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오마이뉴스>가 A 공업사 정비기록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날짜에 A 공업사에서 도색·수리된 차량은 김 후보자의 장기 렌터카가 아닌 배우자의 2010년식 그랜저TG 차량이었다.

정치자금으로 배우자 차량을 수리한 정황이 나오자 김 후보자 측은 자동차 점검·정비 견적서를 공개한 뒤 "배우자 차량(그랜저)의 수리는 별개의 건으로 사비로 처리한 사안"이라며 "의정 활동에 이용한 렌트 차량을 반납하기 전 도색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차량 정비업체가 교통사고 등의 처리를 목적으로 견적서를 발행하는 경우에는 이후 수리비 청구 등에 증빙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경우 정비업체 대표의 직인이 있어야 유효한데, 김 후보자 측이 공개한 견적서에는 직인이 찍혀 있지 않다.
 
▲ 김승희 후보자 관용차량 정비했다는 정비소에서 나온 남편 차량 기록 김승희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임기 종료 직전 정치자금으로 배우자 소유 차량을 '올 수리'한 정황이 확인됐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의원시절인 2020년 3월, 정치자금으로 남편 황모씨 소유의 그랜저를 ‘올수리’한 것이 오마이뉴스 취재결과 밝혀졌다. 김 후보자는 국회의원 임기만료를 2달 앞두고 정치자금 352만원을 들여 남편 황씨의 차를 엔진오일부터 도색까지 올수리했다. 지난 4일 오후 황씨의 차가 후보자 소유의 서울 목동아파트에 주차되어 있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의원시절인 2020년 3월, 정치자금으로 남편 황모씨 소유의 그랜저를 ‘올수리’한 것이 오마이뉴스 취재결과 밝혀졌다. 김 후보자는 국회의원 임기만료를 2달 앞두고 정치자금 352만원을 들여 남편 황씨의 차를 엔진오일부터 도색까지 올수리했다. 지난 4일 오후 황씨의 차가 후보자 소유의 서울 목동아파트에 주차되어 있다.
ⓒ 이종호

관련사진보기


태그:#김승희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